메뉴

[푸드TV] 오유경 식약처창 "아프라스, 식품환경·글로벌 이슈 연대해 대응할 것"

韓 주도 세계 최초 식품규제기관장급 협의체 '아프라스' 출범
한덕수 국무총리 "기술 협력.규제 합리화 심도있는 논의 기대"
CJ제일제당·농심·풀무원·삼양식품 등 식품 업계도 참석

 

 

[푸드투데이 = 황인선.노태영 기자] 우리나라 주도로 세계 최초 식품규제기관장급 협의체가 출범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10일 오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제1회 아시아-태평양 식품 규제기관장 협의체(아프라스 2023)' 출범식을 개최했다.


아프라스는 급변하는 식품환경·글로벌 이슈에 아시아·태평양 지역 식품 규제기관들이 연대해 대응하고, 식품 분야 글로벌 공통과제 해결과 규제조화를 도모하기 위한 세계 최초의 식품 규제기관장급 협의체이다.

 


식약처는 이번 협의체 구축으로 국가 간 비관세장벽 해소 기회를 확대하고, 우리나라 주도로 식품 분야 규제조화를 추진해 우리나라의 식품 기준이 세계기준이 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오 처장은 "세계는 지금 기후변화, 식량 위기, 글로벌 공급망의 불확실성, 신기술 등장 등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러한 국제 문제에 대응하는 것은 한 나라 간에 숙제가 아니고 여러 나라가 협력해 같이 해결해 나가야 될 문제다. 식품산업의 국제적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식품 규제기관과 국제기구는 서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해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뢰에 기반한 협력은 필수적"이라며 "우리들은 아프라스를 중심으로 협력의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1차 아프라스 회의에서는 아프라스 설립 및 운영과 실무협의체와 사무국 설치 등을 논의하고, 앞으로 아프라스가 나아갈 추진 전략과 아젠다를 채택할 것"이라며 "제1차 아프라스가 식품 분야의 국제적 규제 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되는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아프라스의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국가 간 기술 협력과 규제 합리화가 심도있게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과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영상 축사를 전했다.


이날 현장을 찾은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 회의를 통해서 글로벌 식품 규제 전략과 신기술에 대한 적용, 규제 혁신 무엇보다 불필요한 규제 혁신 및 합리적인 제도를 만들기 위한 모임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오늘의 첫 번째 회의가 큰 결실을 얻을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힘차게 응원 드리고 안전한 식품을 먹을 때까지 세계의 여러 가지 아젠다들을 끊임없이 발굴하고 토론하는 역할을 하는 데 있어서 힘을 싣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아프라스 회원국인 한국,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필리핀, 인니, 중국, 싱가폴 등 8개국 식품 규제기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의 대표단을 비롯해 250명의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이지은 CJ제일제당 품질안전담당 경영리더와 이병학 농심 대표, 김진홍 풀무원식품 대표, 장재성 삼양식품 대표 등 식품업계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