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국제

[글로벌 트렌드] 일본 식품택배시장, '밀키트' 인기에 성장세 '쑥쑥'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고령화와 저출산의 영향으로 일본 식품시장이 축소하고 있는 가운데 밀키트의 호조로 식품택배시장은 견조한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야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2018년 일본 식품택배 시장규모는 전년대비 2.8% 증가한 2조 1399억엔(약 23조 3771억원)로 추청된다. 2016년에 2조엔대를 시작으로 고령화 및 출생자 감소의 진행으로 국내 식품관련 시장동향이 축소경향이 일어나는 가운데 식품택배는 견조한 증가를 보이고 있다.


야노경제연구소는 일본의 식품택배 시장규모는 매년 증가해 2023년에는 13% 증가한 2조 4172엔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같은 식품택배 시장의 성장은 출생자 감소와 고령화, 여성의 사회진출 등 사회적 요소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일본에서는 레시피와 조리에 필요한 몇 명분의 식재가 세트화 된 '밀키트'가 호평을 받고 있는데 종래 반찬 택배분야의 비즈니스였던 것에서 최근에는 생협과 넷슈퍼(인터넷슈퍼) 등이 참가해 조리메뉴를 확대하고 품질도 좋아지고 있다.


주요 소비자층은 가사(조리)에 시간이 부족한 어린이가 있는 집, 맞벌이 세대이지만 최근은 고령자 단신세대의 수요도 높아지고 있어 업체들은 앞으로 큰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밀키트는 음식을 직접 만들고 싶지만 매일 메뉴 만들기와 구매, 조리에 시간을 많이 들일 수 없는 현대인의 니즈가 반영된 상품이다.


한편, 밀 키트의 이용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7월에 3대 도시권(수도권, 츄코권, 긴키권) 살고 있는 여성(20대~60대 이상)의 밀 키트 이용경험자 109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앙케이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밀 키트를 이용하는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매일 메뉴를 생각하는 것이 귀찮다(46.7%)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요리에 시간을 빼앗기고 싶지 않다 (35.7%), 식재료를 남기고 싶지 않다 (음식쓰레기가 없도록) (31%) 였다.


조사결과에서 보면 조리에 걸리는 시간과 노력을 가능하면 줄이고 싶다는 시간단축 니즈에 더해 불필요한 식재료를 사서 버리고 싶지 않다는 욕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우리나라 즉석 떡볶이, 냉동잡채 등도 가정간편식(HMR)형태로 수출상품을 개발해 수출한 다면 보다 빠르게 일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 관계자는 "일본의 간편 수요 시장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한국과 같이 간편편이식품 HMR시장의 규모는 최근 확대되고 있다"면서 "소비트렌드도 식품로스 없이 시간을 줄이고 간편하게 요리가 가능한 식재료로 구매  패턴이 변화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수출상품도 현지 소비자 및 업무용 수요에 대응이 쉽도록 간편하게 조리가 가능토록 즉석 떡볶이, 냉동잡채, 간편 레토르트 국물요리 등  간편 편이식품 형태로 수출상품을 개발하고 수입 및 유통업체에 제안해 나간다면 보다 빠르게 일본시장 개척과 소비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