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9 (일)

강원도

"무더위에 지친 당신, 횡성 더덕으로 힘내세요"...횡성더덕축제 축제 인파 북적

보양 건강축제...더덕 1만원 현장경매, 더덕캐기, 더덕쌓기 등 체험거리 다양
상지대학교 부속 한방병원, 서울약령시협회, 원광디지털대학 등 한방도 함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매콤달콤 더덕의 향 속으로" 더위에 지친 몸과 마을을 달랠 '제7회 횡성 더덕축제'에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7일 개막한 '제7회 횡성더덕축제'는 '무더위에 지친 당신, 더덕 먹구 힘내세요'란 주제로 횡성군 청일면 100만 송이 꽃 정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축제는 무더위에 지친 기력을 회복하는 보양 건강축제 콘셉트다. 전국 팔씨름대회, 더덕 1만원 현장경매, 더덕캐기, 더덕쌓기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거리로 꾸며졌다.



특히 상지대학교 부속 한방병원, 서울약령시협회, 원광디지털대학 등 한방관련 기관단체가 참여하면서 더덕과 한방이 어우러지는 축제로 꾸며졌다.

축제 3일 차인 9일에는 삶과 죽음을 테마로 한 국내 유일의 전통 장례문화 축제인 `횡성회다지소리 민속문화제'가 우천면 정금민속관에서 펼쳐진다. 상여 행렬과 회다지소리를 비롯해 전국 10개팀이 참가한 회다지 경연이 마련된다. 

축제장에서는 횡성더덕요리경연대회, 대도둠놀이, 회다지 인형극, 장례문화 사진전, 목공체험, 소원지 쓰기, 사후세계 체험, 장례용품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열린다.  



지난 7일 개막식에서는 한규호 횡성군수, 염동열 국회의원, 변기섭 횡성군의장, 함영길 축제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장이 참여한 성공기원 뗏목 진수식과 한솥밥 더덕비빔밥 퍼포먼스, 개막 축하공연 등이 축제 열기를 한껏 뜨겁게 달궜다. 비빔밥 퍼포먼스에는 청일면에 사는 노부부의 실제 삶을 그려낸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의 주인공인 강계열 할머니가 깜짝 출연했다.



축제장에서는 산지에서 캔 신선한 더덕도 구매할 수 있다. 사삼이라고 불리는 더덕은 특유의 맛과 향이 좋아 '밭에서 나는 고기'라고 인기를 얻고 있다. 횡성더덕은 전국 생산량의 약 5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횡성더덕의 절반은 평균 해발이 300m인 청일면에서 재배되고 있다.

축제 관계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뚜렷한 평균 해발 300m의 고랭지에서 섬강 발원지의 깨끗한 물로 재배한 횡성더덕은 아삭한 식감과 향으로 소비자들의 많은 사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 칼럼> 성적을 올리는 사상체질별 수험생공부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살아가면서 꼭 거쳐야 하는 것 중에 하나가 공부이며 시험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교육열이 매우 높다. 초등학교에서부터 중등, 고등학교, 대학까지 계속 시험을 보아야 한다. 사회에 나와서도 취직시험, 자격시험, 공무원시험, 승진시험 등의 끝없는 시험이 이어진다. 모두 좋은 대학, 좋은 직장, 좋은 생활을 선호하기 때문에 경쟁은 더욱 심해진다. 자연히 많은 수험생들에게는 공부에 대한 부담감이 크게 된다. 한의원에서는 수험생을 위한 총명탕이나 수험생공진단이 인기를 끄는 이유이기도 하다. 같은 시간 같은 조건에 가장 효율적으로 공부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장기적으로 공부를 해야하므로 얼마만큼 자신의 체력을 관리하면서 효율적으로 공부하는가가 중요하다.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까? 오랫동안 공부한다고 머리에 다 들어오는 것도 아니다. 가장 효율적으로 공부를 하는 것이 짧은 시간에 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다. 자신의 체질특성을 알고 자신의 체질에 맞는 공부를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주위의 보호자나 학부모도 수험생의 체질을 이해하고 도와준다면 수험생들이 편하게 공부를 하면 좋은 성적도 이룰 것이다 먼저 느긋하고 무엇이든 잘 먹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