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2 (월)

식자재.캐터링

대상베스트코, PB상품 강화로 경쟁력 강화 나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자재유통전문기업 대상베스트코가 자체브랜드(PB : Private Brand) ‘Bestco'를 앞세워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2일 대상베스트코는 고객 요구에 맞춘 상품 개발을 통해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자체브랜드 상품과 직수입 상품의 운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인건비와 임대료 상승 및 식자재 구매 비용의 증가 등으로 외식업소의 운영비가 계속 증가하면서 고객의 식자재 가격 인하 요구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대상베스트코는 상품의 브랜드보다 품질과 가격이 중요한 식자재 시장에서 중간 유통비용과 마케팅 비용을 줄인 PB상품과 직수입 상품은 빠른 기간 내에 시장에 안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대상베스트코는 식용유, 장류 등 외식업소에서 사용이 많은 품목을 중심으로 100여 개의 PB 상품과 직수입 상품을 운영 중이다.
 
올해까지 운영 상품의 수를 200여 개로 확대하고 2017년 100억 수준의 매출을 2018년도에는 500억원 이상으로 늘릴 계획도 갖고 있다.
 
동시에 가격 중심의 저가형 PB와 품질 중심의 프리미엄 PB도 개발 진행 중에 있으며 연내 론칭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도헌 상품기획 본부장은 “품질과 가격의 경쟁력을 갖춘 PB 개발을 통해 매출 성장과 함께 이익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상베스트코의 PB 및 직수입 상품들은 전국 15개 마트와 17개 배송지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체질에 맞는 ‘봄나물’ 춘곤증 해소에 최고
봄이 올 듯 말듯하면서 아직 오지 않고 있다. 다른 해보다도 유난히 추웠고 이미 봄은 왔는데 추위는 물러서지 않고 있다. 꽃샘추위가 아직은 기세를 부려 좀 차가운 봄바람이 불지만 제 조만간에 봄이 오는 것은 분명하다. 봄이 되면 느끼는 증세가 있다. 아무런 이유없이 나른함을 느끼는 것, 바로 춘곤증이다.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며 낮이 길어지고 기온이 올라가는 등 계절적 변화에 생체 리듬이 즉각 적응하지 못하여 생긴 것이다. 한번 움직이려면 마음과 같이 쉽게 따르지 않는다. 할일은 많고 마음은 앞서지만 춘곤증이 심하면 몸이 말을 듣지 않는다. 활기를 되찾고 극복하고자 영양가가 높은 음식을 먹어보기도 하지만 나른한 것은 마찬가지다. 그러나 나른한 증세를 해결하는 방법은 있다. 춘곤증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춘곤증은 계절이 바뀌면서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하지만 사람에 따라 다르다. 빨리 극복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면역기능이 약하거나 기혈이 부족하거나 병이 있는 경우에는 회복이 쉽지 않다. 자신의 체질별 특성에 따라서 관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중 집에서 하기 쉽고 경제적인 방법 중의 하나가 바로 봄철의 봄나물을 먹는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