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로제부터 민초까지...유느님이 선택한 삼립호빵은?

URL복사

SPC삼립, 누적 판매랑 62억개 돌파한 삼립호빵 얼굴로 유재석 발탁
‘발효미(米)종 알파’ 개발해 트렌드 반영한 호빵 신메뉴 전 제품에 적용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간식거리였던 호빵. 그 호빵이 계절의 경계가 없어졌다. SPC삼립은 겨울 대표 간식 ‘삼립호빵’의 광고모델로 방송인 ‘유재석’을 발탁하고 신제품 23종을 출시한다.

 

먼저, SPC삼립은 ‘발효미(米)종 알파’를 개발해 호빵 전 제품에 적용했다. 50년간 축적한 호빵 제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특허 받은 토종 유산균과 우리 쌀에서 추출한 성분을 혼합한 ‘발효미(米)종’에 쌀 당화액(쌀과 누룩의 발효로 생성된 당)을 더한 ‘발효미(米)종 알파’로 쌀 특유의 감칠맛은 물론 쫀득하고 촉촉한 식감을 더욱 살렸다.

 

삼립호빵은 올해도 트렌드를 반영한 이색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젊은 소비자층을 겨냥한 매운맛 호빵이 그 중 하나다. 매콤한 고추장과 부드러운 생크림을 더한 ‘로제호빵’, 미국 내슈빌 지역의 핫치킨을 모티브한 알싸한 고추 맛이 특징인 ‘내슈빌호빵’, 농심 컬래버레이션 일환으로 매콤한 비빔면 ‘배홍동’ 소스를 활용한 ‘배홍동 호빵’등을 출시한다. 제품 패키지에 유재석의 부캐(부캐릭터) 콘셉트를 반영해 재미를 더했다.

 

SNS상에서 화제가 된 맛을 적용한 호빵도 내놨다. 민초단(민초와 초코를 좋아하는 사람들) 트렌드에 맞는 ‘민트초코호빵’, 할매 입맛을 반영한 해표 협업 ‘들기름 매콤왕호빵’과 ‘참기름 부추왕호빵’ 등이다. 레트로 감성을 반영한 제품도 선보인다. 2000년대 추억의 캐릭터 ‘홀맨’을 활용한 신제품으로 ‘꿀씨앗호빵’, ‘단호박치즈호빵’, ‘구름소다호빵’ 3종이다.

 

이외에도 최근 집밥·혼밥 문화에 따라 간편한 식사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식사형 호빵’도 출시한다. 100% 국내산 돼지고기와 양배추를 넣은 ‘한돈고기호빵’과 돼지고기와 부추를 듬뿍 넣은 ‘고기가득만빵’, 한국인들의 소울푸드를 모티브로 만든 ‘찜갈비호빵’, ‘김치제육호빵’, ‘오모리김치만빵’ 등이다. 식사용 호빵은 1인 가구 트렌드를 반영해 1개입으로 구성했으며, 찜기를 사용하지 않아도 촉촉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특허포장 기술인 ‘호빵 스팀팩’을 적용했다.

SPC삼립은 지난 8월부터 가평휴게소 춘천 방향 스낵 코너에는 호빵찜기 모양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삼립 하우스(Samlip house)'에서 인기 제품인 '삼립호빵'과 '크림빵'을 재해석한 제품을 판매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사측은 삼립호빵이 높은 매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매 분기 역대 시즌 최고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올 1분기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이상 성장한 호실적을 기록해 강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삼립호빵의 인기는 지난해 MZ세대와 교감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던 점이 효과가 있었다는 분석이다. 삼립호빵은 이번 시즌 호빵 전 제품에 SPC그룹 특허 토종 유산균과 우리 쌀에서 추출한 성분을 혼합해 개발한 발효미(米)종을 적용했다.

 

SPC삼립 관계자는 “고객분들이 매 겨울 호빵을 기다리며 갖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에도 맛과 품질을 업그레이드하고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 것”이라며 “오는 10월 중으로 삼립호빵 굿즈, 컬래버레이션 등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즐거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밥 대신 간편한 한 끼를 즐기는 트렌드와 새로운 맛을 선호하는 소비자 취향의 증가가 호빵 매출 구성비에 반영되고 있다"면서 "대표적인 겨울간식이었던 호빵이 계절의 구분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한편, 삼립호빵은 1971년 출시된 국내 최초의 겨울철 빵으로 지난 시즌 누적 판매량 62억 개 판매를 돌파하며,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