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에어프라이어는 옛말...'홈쿡' 대세는 전기오븐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각종 전용식품이 출시되면서 주방 가전의 필수 아이템이었던 에어프라이어의 인기가 사그러들고 있다. 에어프라이어의 수요가 전기오븐으로 옮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전자랜드에 따르면 에어프라이어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매출보다 86% 급증했다. 하지만 올해 1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에어프라이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4% 성장에 그쳤던 전기오븐은 같은 기간 매출이 137% 급증했다.

 

전자업계는 전기오븐의 판매량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홈쿡'이 일상화되고 유튜브와 각종 요리프로그램에서 다양하고 세분화된 메뉴를 선보이면서 주방 가전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또, 과거에는 전기오븐이 대표적으로 주방 한 켠을 차지할정도로 대형 가전에 속했지만 지금 나오는 제품들은 오븐 기능은 물론 다양한 음식을 조리할 수 있어 공간 효율성도 좋다는 평가다.

 

최근에는 에어프라이어와 전자레인지의 기능을 포함한 '올인원' 제품이 대부분이다. 다기능 전기오븐은 하나의 제품에서 오븐은 물론 여러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공간적인 면과 고퀄리티 집밥에 대한 니즈를 모두 필요로 하는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과 집밥 트렌드 안에서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홈쿡과 홈카페 열풍이 취미를 넘어 새로운 식생활이 제시되고 있기 때문에 에어프라이어의 수요를 전기오븐을 비롯한 신 주방가전들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