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장건강.면역력 증강' 허위광고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적발

URL복사

질병 예방‧치료 효능 표방, 소비자기만 등 허위·과대광고 75건 적발‧조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건강기능식품인 프로바이오틱스와 일반식품인 발효유류 등을 대상으로 부당광고 여부를 집중 점검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사례 75건을 적발하고 관련 게시물 차단과 행정처분 등을 요청했다고 9일 밝혔다.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는 장내 미생물의 균형을 개선해 건강에 유익한 작용을 하는 것으로 유산균(Lactobacillus 등)보다 포괄적인 개념이다.
 

이번 점검은 장 건강에 대한 관심으로 프로바이오틱스 등 관련 산업이 성장하고 특히 추석 명절 선물용으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부당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 오픈마켓과 일반쇼핑몰의 게시물 1,400건을 대상으로 6월부터 9월까지 실시했다.

 


적발 사례는 건강기능식품 977건 중 14건(1.4%), 일반식품 423건 중 61건(14.4%)이었으며, 국내제품은 886건 중 40건(4.5%), 해외직구(구매대행 포함) 등 수입제품은 514건 중 35건(6.8%)이었다.


주요 위반내용은 ▲질병 예방·치료 효능 광고 18건(24.0%) ▲건강기능식품 오인·혼동 31건(41.3%) ▲소비자 기만 20건(26.7%) ▲미심의 또는 심의와 다른 광고 등 6건(8.0%)이다.

 

프로바이오틱스와 발효유류 등에 ‘변비’, ‘질염’, ‘피부염’ 등으로 표시‧광고해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될 우려가 있는 광고를 하거나, 발효유류 등 일반식품에 ‘다이어트’, ‘장건강에 도움’, ‘면역력’ 증가 등으로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식하게 만드는 광고를 하다 적발됐다.


또 프로바이오틱스와 발효유류 등에 ‘비피더스균의 체지방개선’, ‘면역력’ 등 효능·효과를 나타내거나 ‘뚱보균’ 등 객관적·과학적 근거가 불충분한 용어를 사용해 다른 제품보다 우수한 제품인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혼동시키기도 했다.

 


식약처는 ‘장건강’ 등 기능성을 표방하는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구매할 경우 제품 표시사항에 건강기능식품 인증마크, 기능성 내용 등을 확인해야 하고 부당한 광고 행위를 발견하면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 채규한 사이버조사단장은 “앞으로도 국민적 관심이 높고 특정시기에 판매가 집중되는 제품의 온라인상 허위·과대광고 등 불법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요플레 신제품 살구샤〮인머스캣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가 요플레의 신제품 ‘요플레 오리지널 살구, 샤인머스캣’ 2종을 출시한다. ‘요플레 살구’는 1983년 요플레가 국내에 처음 출시될 때의 향료 중 하나로, 새로운 패키지와 한층 더 향상된 맛으로 재출시된다. 새콤달콤 잘 익은 살구와 요플레의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하며 중장년층에게는 그 시절의 추억을, MZ세대에게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맛을 제공한다. ‘요플레 샤인머스캣’은 100% 국내산 샤인머스캣의 달콤함과 요플레만의 상큼함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점이 특징이다. ‘샤인머스캣’은 씨가 없고 껍질째 먹는 포도로 아삭한 식감과 우수한 당도 덕분에 ‘망고 포도’라는 별명도 지니고 있다. 일반 포도 대비 2~3배 비싸 ‘귀족과일’이라고도 불리우며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는 말이 붙을 정도로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요플레 샤인머스캣’은 이러한 샤인머스캣을 국내 최초로 떠먹는 요거트로 구현한 제품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요플레 출시 당시의 역사와 추억이 깃든 ‘요플레 살구’와 트렌디한 과일을 활용한 ‘요플레 샤인머스캣’을 동시에 출시한다”며 “국내 최초의 떠먹는 요거트인 ‘요플레’만의 고유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