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우유, ‘서울피자관 프리미엄 피자’ 3종 출시

URL복사

100% 국산 통 모짜렐라 치즈 사용, 저온숙성 화덕 도우로 엣지까지 맛있게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국산 통 모짜렐라 치즈로 만든 ‘서울피자관 프리미엄 피자’ 3종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 ‘서울피자관 프리미엄 피자’는 토마토치즈, 차돌불고기, 매콤닭갈비 총 세가지 타입의 다양한 맛으로 정통 이태리식 피자와 한국적인 토핑을 가미한 프리미엄 냉동피자다. 이 제품은 서울우유 국산 100% 통 모짜렐라 치즈를 풍성하게 올려 치즈의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으며, 시중에 나와있는 냉동피자와 차별화를 위해 400℃ 이상 고온에서 구운 쫄깃한 화덕 도우를 베이스로 활용해 엣지까지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서울피자관’ 제품명은 K-FOOD 열풍에 맞춰 미식 트렌드를 선도하는 ‘서울’과 레트로를 기반으로 전통 유명 맛집에 사용하던 '관'을 덧붙여 고급 음식 브랜드의 이미지를 표현해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신동화 브랜드매니저는 “우유 소비량을 늘리는 동시에 고품질의 국산 원유로 만든 치즈 시장을 넓히고자 서울우유 모짜렐라 치즈를 활용한 프리미엄 피자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국내 유업계 1위 브랜드인 서울우유는 84년간의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한 이번 신제품이 많은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피자관 프리미엄 피자’ 3종의 권장소비자가격은 토마토치즈 1만3900원, 차돌불고기, 매콤닭갈비는 1만4900원으로 서울우유 공식 온라인몰 ‘나100샵’, CJ프레시웨이 온/오프라인 전 채널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떠먹는 아이스크림 ‘프라임 호두’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떠먹는 고급 아이스크림인 ‘프라임 호두’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출시한 프리미엄 바닐라 아이스크림 ‘프라임’의 맛 다양화 제품이다. 프라임 호두는 파스퇴르 전용목장 고급 원유에 고소한 호두와 향긋한 메이플 시럽이 조화를 이룬다. 990ml 넉넉한 용량에 캐나다산 천연 메이플 시럽 등 프리미엄 급의 원료를 사용했다. 10%의 높은 유지방 비율을 구현해 한층 풍부하고 고급스러운 풍미를 완성했다. 패키지 디자인은 프라임의 진한 갈색을 사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줬다. 또한 뚜껑의 제품명 등에 금박을 입혀 포인트를 줬다. 한편 지난해부터 이어진 집콕 문화와 아이스크림 전문점의 확산으로 떠먹는 아이스크림 판매가 늘고 있다. 롯데푸드의 지난해 떠먹는 아이스크림 매출은 2019년보다 30% 가량 증가했다. 여기에 올해 다시 10% 증가해 롯데푸드 빙과 매출의 2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2019년만해도 이 비율은 17% 수준이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집에서도 고급스럽게 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프라임의 고급스러움 맛에 호두와 천연 메이플 시럽으로 풍성함을 더한 제품”이라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