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지역농산물 활용 아이스찰떡 개발

URL복사

냉·해동에 안정적인 녹차, 딸기, 대봉감 커스터드크림 앙금으로 활용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경남지역 기업 퍼시머너리와 공동으로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3중 아이스찰떡을 개발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아이스찰떡은 찰쌀 반죽의 피 속에 커스터드크림과 크림치즈 앙금을 품고 있으며, 단면을 잘라 보았을 때 3중 구조를 하고 있어 뛰어난 맛에 보는 재미를 더했다. 찰떡 속 앙금은 지역농산물인 대봉감, 딸기, 녹차를 활용했다.


특히 농업기술원은의 커스터드크림의 냉·해동 시 발생되는 유분 및 수분 분리 방지에 대해 연구해 냉·해동에 안전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제품 개발에 함께한 퍼시머너리는 도 농업기술원이 연구한 커스터드크림과 자사가 보유한 특허기술을 복합 활용해 최종적으로 3중 아이스찰떡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융복합 3중 찰떡 개발 과제로 농림수산기술기획평가원 역매칭 사업으로 추진한 결과이다.


하기정 도 농업기술원 농산가공담당은 “3중 아이스찰떡은 우리 쌀과 다양한 농산물을 활용한 융복합 가공품으로 부가가치를 높이고 지역 활력화와 농업 지속성장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