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학교급식 납품 해썹업체 안전관리 강화

URL복사

해썹 연장심사, 맞춤형 기술지원 등 상반기에 조기 실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기온이 상승하는 시기에 학교급식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학교급식소에 식재료를 납품하는 해썹(HACCP,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인증업체를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배추김치, 빵류 및 축산물 포장육 등 학교급식에 주로 납품되는 식품을 생산하는 해썹 인증업체 총 650여 개소를 대상으로 해썹 연장심사 및 기술 지원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3년 주기 해썹 연장심사의 조기 실시 ▲법 위반 및 평가 부적합 이력이 있는 해썹 인증업체에 대한 맞춤형 기술지원 집중 실시 ▲모든 해썹 인증업체 대상 식중독 예방을 위한 관리요령 교육・홍보 등이다.
 

해썹 연장심사는 중요관리공정(CCP) 모니터링, 원료・완제품(보관, 운송)의 적정온도 관리, 종사자 개인위생 상태 등을 집중 확인‧평가하고 불시 조사·평가도 상시 운영할 예정이다.
 

맞춤형 해썹 기술지원은 심사 과학화 장비(UV랜턴, 내시경카메라 등)를 활용하여 식품안전과 직결된 사항에 대해 재발 방지 및 개선 검증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썹 교육 시 식중독 예방 영상교육자료(유튜브 채널)를 통해 사전교육을 강화하고 위생안전관리 강화 안내 문자메시지 발송 및 카드뉴스 제작ㆍ배포 등 교육ㆍ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선제적 조치를 통해 계절적 요인으로 인한 학교급식소 식중독 발생위험을 낮추고 학교급식에 식재료를 납품하는 해썹 인증업체의 식품안전관리 의식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엄격한 해썹 인증심사와 불시 조사ㆍ평가, 다양한 홍보채널을 통한 소통 강화를 통해 소비자가 보다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하고 섭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