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봄봄봄 레시피] 봄에 먹는 인삼 '냉이된장국'

URL복사

 

[푸드투데이 = 정리 황인선기자] 겨울에 부족했던 비타민을 보충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축 처진 몸과 마음을 추스르는 데는 봄나물이 제격이다. 봄나물은 유기산, 비타민, 무기질 등이 풍부해 인체의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고 봄철 춘곤증을 이겨내는데도 도움을 준다. '3대 봄나물'로 불리는 방풍, 달래, 냉이로 식탁에 봄기운을 불어넣어 보자. 푸드투데이는 구재숙 뉴시니어, 양향자 요리연구가와 함께 방풍, 달래, 냉이을 이용한 봄 요리를 3편에 걸쳐 선보인다. 3편에서는 입맛 살려주는 봄의 보약 '냉이'를 이용한 '냉이된장국'을 만들어본다.

 


 

구재숙 뉴시니어 : 안녕하세요. 뉴시니어 구재숙입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뒤덮으면서 우리의 식생활에도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외식보다는 집밥이 늘었는데요. 삼시세끼 집에서 해결하다보니 무엇을 해 먹어야 하나 고민도 커집니다.  추운 겨울이 지나 만물이 소생하는 봄, 지금 먹어야 가장 맛있을 제철 식재료로 한 상 차려보는건 어떨까요? 


식탁에 봄 기운을 불어 넣어줄 양향자 요리연구가를 소개합니다. 


양향자 요리 연구가 : 사실 우리 옛 선조들은 겨우내내 김장 김치로 비타민을 섭취했습니다. 하지만 요즘 같은 경우에는 비닐하우스를 활용해 겨우내내 채소를 기르고는 하지요. 그래서 우리가 겨우내내 비타민을 섭취한다고는 해도 부족한 부분들이 많습니다.


부족한 비타민들을 제철 식재료를 통해서 많이 섭취하시고 제철에 나는 봄나물에는 유기산, 비타민, 무기질 등이 풍부해서 인체의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줍니다. 춘곤증을 이겨내는데 특히 좋다고 볼수가 있죠

 


 

구재숙 뉴시니어 :이번 시간에는 '냉이'를 이용해 봄 향 가득한 냉이된장국을 끓여 보겠습니다.


양향자 요리연구가 : 냉이는 맛과 향 뿐만 아니라 영양도 풍부한 대표적인 봄나물 이라고 볼수가 있습니다. 쌉쌀하면서도 향긋한 냉이는 봄철 입맛을 돋아주는데 제격입니다. 


냉이는 채소 중에서 단백질 함량이 가장 많고, 비타민A.C, 칼슘이 풍부합니다. 무침과 국으로 다양하게 즐겨보시면 봄철에는 부족한 영양분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어서 아주 좋습니다.

 

<재료>
냉이100g, 된장2큰술, 다진마늘1큰술, 고추1개, 대파1/2개, 들깨가루1큰술, 쌀뜨물5컵, 모시조기150g


쌀뜨물이 보글보글 끓고 있습니다. 끓게 되면 된장을 풀어주셔야 해요. 쌀뜨물 5컵 정도에다가 2큰술 정도의 된장을 풀어주시면 되요. 이렇게 (채에다가) 잘 풀어주세요.


그리고 바지락을 준비했어요. 바지락은 가장 중요한게 해감을 내는거에요 흙이라던지, 조개가 갖고 있는 불순물을 해감해야 해요. 가장 쉬운 방법으로는 약간의 소금물을 넣어서 신문지로 덮어서 깜깜하게 해주면 바지락이 뿜어내요. 이렇게 준비해주시면 됩 니다. 바지락을 넣어서 끓여 줄거에요. 그리고 깨끗하게 손질해 놓은 냉이를 넣어주세요.

 

 

고추라던지 이런 것들을 썰어볼께요. 파도 어슷어슷 썰어주시고요. 이렇게 어슷어슷 썰어주세요. (홍)고추도 마찬가지에요 청양고추도 마찬가지로 어슷어슷 썰어주세요.


매콤하게 드실려면 더 썰어주셔도 상관없습니다.


(냄비 뚜껑을 열면서) 지금 끓고 있습니다. 향도 아주 좋죠. 여기에 마늘을 넣어 줄거에요. 마늘 한큰술 정도를 넣어주시고 조금전에 썰어놓은 파·고추를 넣어주세요.


그리고 냉이를 끓는 물에 살짝 데치면 그 향이 나가기 때문에 바로 된장에 넣었거든요. 국을 끓이실 때는 들깨 가루를 여기에 넣어주면 굉장히 고소하고 맛있어요.


우리가 된장국을 끓일 때도 멸치나 다시마를 넣고 요리를 하는데, 이렇게도 만들 수 있지만 전통적인 것은 쌀뜨물을 받아서 숭늉도 끓이고 이렇게 국도 끓이고 찌개도 끓이고 했습니다.


왜냐하면 쌀에는 쌀눈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것이 씻겨나거든요. 그러한 것들을 모아서 영양을 국으로 드시는 것이에요.


지금 색깔도 아주 예쁘잖아아요. 된장을 풀었습니다만 싱거울 수도 있잖아요. 한번 드셔보시겠어요? 


구재숙 뉴시니어 : 괜찮은데요


양향자 요리 연구가 : 괜찮으면 소금을 넣을 필요는 없습니다. 
이제 어느정도 끓였기 때문에 이 고추나 파는 넣자마자 1~2분정도 있다가 끄면됩니다. 색깔이 아주 빨갛게, 파릇하게 우러나야 예쁘거든요. 담아보도록 할께요


바지락이 다 벌어지고 향이 엄청 좋죠?

 

 

구재숙 뉴시니어 : 들깨가루까지 들어가서 아주 구수한 향이 나네요.
맛있는 냉이 된장국 맛을 볼까요? 향이 기가 막히죠?


정석진 뉴시니어 : 면역력이 살아나는 것 같아요 코로나도 물리칠거 같은데요.


구재숙 뉴시니어 : 그리고 국물 맛도 아주 구수하고 너무 맛있죠?


정석진 뉴시니어 : 네. 너무 좋습니다. 봄 냉이에다가 맛있는 바지락, 봄을 통째로 먹는 것 같아요. 너무 좋은데요. 봄기운을 듬뿍 받아서 온몸이 살아나는 것 같습니다.


구재숙 뉴시니어 : 이번 시간에는 냉이 된장국으로 코로나19를 물리치는 시간을 가져 보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