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라면 한 그릇에 담은 건강...농심 '신라면블랙' VS 오뚜기 '라면비책' 먹을까?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서민 식품의 대명사 라면이 진화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빨간국물의 매운맛에서 짜장.짬뽕라면, 부대찌개라면, 김치찌개라면, 닭개장면 등 음식점 못지 않은 요리로 진화하고 있는 것인데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집밥 문화가 확산하면서 라면도 든든한 집밥 요리로 변신하고 있는 것입니다. 


'간편함의 상징인 라면도 제대로 먹자'라는 컨셉의 고급 라면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라면하면 농심의 '신라면 블랙' 떠올리시는 분 많으실텐데요. 2011년 등장한 신라면블랙은 신라면에 설렁탕 맛을 추가한 고급 제품이죠. 최근에는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뉴욕타임스(NYT)가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으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농심은 지난해 11월 신라면블랙의 진한 국물에 두부김치찌개 맛을 접목한 '신라면블랙 두부김치'를 출시했는데요. 이 제품도 한 끼를 먹어도 제대로 먹고 싶어하는 '집밥족'에게 맞췄습니다. 출시 초기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었습니다. 부드러운 두부와 아식한 김치의 식감을 구현해 라면이 아닌 요리 콥셉트를 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죠.


고급라면의 수요가 증가하자 오뚜기도 최근 고급 라면 브랜드를 내놨습니다. 오뚜기의 첫 번째 제품은 '라면비책 닭개장면'입니다. 이 제품은 가정간편식(HMR) 형태를 표방했는데요. 닭가슴살, 토란 등 큼직한 건더기에 기존 라면보다 진한 국물을 강조했습니다. 분말로 된 라면 스프가 아닌 내열성 식품 포장 용기인 레토르트 파우치를 이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칼국수 형태 면발에는 귀리를 첨가했습니다.

 


라면비책 닭개장면은 세 개들이 가격은 5480원. 한 봉지에 1827원으로 신라면블랙보다 552원 비쌉니다. 가성비로 통하는 진라면 보다는 3배 가량 비쌉니다.


오뚜기는 조만간 돼지고기가 들어간 HMR 라면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같은 오뚜기의 행보는 그동안 가성비를 앞세운 진라면으로 만년 2위에 만족하는 데 그쳤던 오뚜기가 국내 라면시장에서 점유율과 수익을 동시에 끌어올리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2021년 프리미엄 라면을 필두로한 업계 1위 농심과 업계 2위 오뚜기의 뜨거운 경쟁이 펼쳐질 전망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밀탑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빙수 브랜드 ‘밀탑(MEALTOP)’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을 선보인다. 신제품 ‘팥빙수 with 밀탑’은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과 밀탑의 팥앙금이 조화를 이룬 팥빙수다. 특히, 100% 국내산 팥을 활용,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팥앙금을 사용해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살렸다. 고소한 우유 얼음을 베이스로 활용하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쫄깃한 인절미 떡, 그리고 배스킨라빈스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듬뿍 올려 근사한 호텔에서 즐기는 듯한 맛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딸기와 망고를 활용해 더 달콤하고 시원해진 과일 빙수도 만나볼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상큼한 딸기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하게 올린 ‘스트로베리 요거트 빙수’,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큼지막한 망고 과육과 배스킨라빈스의 레인보우 샤베트 아이스크림을 올린 ‘망고 샤베트 빙수’ 등으로 구성됐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배스킨라빈스의 제품 특색과 잘 어울리는 밀탑과 협업해 빙수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통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