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토]롯데리아 서울역광장점 돌연 휴점...내부사정은 코로나19 검사?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기자] 롯데리아 서울역광장점이 12일 돌연 영업을 중단한 가운데 서울역광장점 관계자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 12일 롯데리아 서울역 광장점은 점포의 내부사정으로 인해 영업을 종료한다고 안내했다.

 

 

앞서, 롯데리아는 각 지점장들이 지난 6일 롯데리아 군자점에서 회의를 진행한 후 치킨뱅이 능동점에서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모임 총 인원은 19명이며, 확진자는 10명으로 집계됐다.

 

혜화점과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점 등 7개 점포는 방역을 진행 중이다.

 

롯데리아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점장과 관계자들이 회식 등 모임을 진행한 것에 대해서는 비판 여론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당분간은 매출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도 예상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