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읍시, 중장기 식품산업, 농업·농촌 발전 계획 수립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전북 정읍시(시장 이학수)는 농업기술센터에서 ‘2024~2028 정읍시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2024~2028 정읍시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은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에 근거해 실시하는 법정 의무 계획으로, 지역 여건에 맞는 농업과 농촌의 중장기 비전을 담아 수립하는 지역단위 기본계획이다.

 

시는 지난 5월 용역을 착수한 이후 분과위원회 개최(8개 분과), 지역주민 설문조사 실시(822명), 각 분야별 농업관련 단체와 면담 실시(23개 단체) 등 농업·농촌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구체적인 계획 수립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번 보고회에는 이학수 시장과 지역농·축협 조합장, 농민단체 회장 등 69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농업네트워크 호남 협동조합 장현욱 팀장으로부터 용역 추진 진행 상황, 농업농촌 현황과 특성을 분석한 비전과 목표, 발전전략 등 부문별 혁신 추진전략에 대한 보고를 받고 토론시간을 가졌다.

 

이학수 시장은 “이번 보고회를 통해 정읍의 농업·농촌을 발전시킬 수 있는 핵심적인 사업이 반영되도록 실현 가능한 전략이 담긴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최종 용역완료시 해당 자료는 향후 5년간의 시 농업정책의 기본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