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프로피온산 천연유래 인정으로 영업자 부담 해소

식약처,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개정 고시 ...0.10g/kg 이하 일괄 인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품 중 프로피온산이 식품첨가물로서 보존 효과를 나타낼 수 없는 수준인 0.10g/kg 이하로 검출될 경우 천연유래로 인정한다는 내용의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10일 고시하고 즉시 시행한다고 밝혔다.
   

천연유래란 식품에 첨가하지 않아도 제조·보존 등의 과정에서 식품첨가물 성분이 생성되는 상태를 말한다. 
 

이번 개정으로 프로피온산이 식품원료나 제조과정에서 유래되었다는 것을 영업자가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과 이를 입증하지 못할 경우 생기는 제품 폐기 등의 비용 부담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피온산은 자연 상태의 식품 원료에도 미량 존재하고 식품 제조과정 중에 생성될 수 있으며, 국제적으로 일일섭취허용량(ADI)을 정하지 않을 정도로 안전한 성분이다.
 

참고로 이번 프로피온산 천연유래 인정은 식약처가 지난 10년 동안의 인정사례를 분석하고 식품원료에 대한 프로피온산 모니터링 결과 등을 근거로 기준을 신설한 것으로 식품 중 미량(0.10g/kg 이하) 검출되는 프로피온산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천연유래로 인정하지만 부패·변질되는 과정에서 프로피온산이 자연적으로 생성될 수 있는 동물성 원료는 제외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식품첨가물 기준·규격을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맛집 파스타를 내 손으로” 대상 청정원, 크림 파스타소스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장마와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집에서 휴가를 보내는 ‘홈캉스’가 인기인 가운데, 유명 맛집의 메뉴를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에 대상 청정원은 파스타 전문점의 인기 메뉴를 구현한 ‘크림 파스타소스’ 2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신제품 2종은 ‘명란 크림 파스타소스’와 ‘머쉬룸 투움바 파스타소스’로 구성됐다. 청정원은 국내 스파게티소스 시장에서 40%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리딩 브랜드로서 차별화된 메뉴에 대한 소비자 니즈에 주목,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통해 선정한 파스타 맛집의 대표 메뉴를 집에서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제품화했다. ‘명란 크림 파스타소스’는 짭조름하면서 고소한 명란과 부드러운 국내산 생크림이 조화를 이루며, 입 안에서 톡톡 터지는 명란 특유의 식감이 특징이다. ‘머쉬룸 투움바 파스타소스’는 국내산 생크림에 덴마크산 체다치즈와 향긋한 양송이를 더한 소스로, 에그 페투치니 파스타면을 넣어 조리하면 더욱 부드러운 풍미의 파스타가 완성된다. 삶은 스파게티 면을 취향에 맞는 파스타소스와 함께 살짝 볶아내면 전문점 못지 않은 근사한 파스타를 맛볼 수 있다. 대상 청정원 관계자는 “최근 집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