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8 (월)

식품

CJ제일제당.동원F&B, '삼' 선물세트로 설 대목 노린다

‘한뿌리 흑삼 선물세트’ 매해 30% 이상 성장…지난 설 대비 20% 매출 확대
‘천지인 순홍삼액 100’ 설 행사기간 1+1 행사 펼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대표 신현재)과 동원F&B(대표 김재옥)가 흑삼과 홍삼을 내세운 선물세트로 설 선물 시장을 공략한다.


CJ제일제당은 ‘한뿌리 흑삼’ 선물세트의 물량을 지난해 설 대비 30% 이상 확대하고,  대표 제품인 ‘한뿌리 흑삼달임진액’과 ‘한뿌리 구증구포 흑삼’를 앞세워 공격적인 영업마케팅을 펼친다.


‘한뿌리 흑삼달임진액’은 흑삼 추출액 100% 제품이며, ‘한뿌리 구증구포 흑삼’은 아홉 번 찌고 말린 삼을 통째로 갈아 넣은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15년 첫 선을 보인 ‘한뿌리 흑삼’은 초반부터 기존 홍삼 제품 대비 프리미엄 인식이 확산되며 큰 인기를 끌었다. 테스트마케팅 차원에서 지난 2013년 추석에 선보인 흑삼제품인 '한뿌리 구증구포 흑삼진액'은 일주일 만에 준비한 물량 2000세트가 완판될 정도였다.




‘한뿌리 흑삼’은 실제 판매를 시작한 2015년도부터 지난해 추석까지 매해 30% 이상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해 추석에는 100억원 가량 매출을 올렸으며, 올 설에도 지난해 설 대비 20% 가량 매출을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또, 기존에 대형마트와 온라인 경로에 집중했던 판매 채널도 코스트코, 트레이더스 등 창고형 매장으로 확대했다.


대표 제품 외에 ‘한뿌리 흑삼정 명작’, ‘한뿌리 흑삼정 마스터’ 등의 제품과 인삼열매로 만든 ‘진생베리스페셜’ 등을 판매한다.  여기에 저온에서 원심력으로 농축해 맛과 영양을 살린 양배추, 흑마늘,  배도라지 건강즙 3종도 함께 선보여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겨냥했다.


한뿌리는 2004년 브랜드 론칭 이후 지난해 연 매출 700억원을 돌파하며, 정체된 인홍삼 시장 속에서 매 해 두 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오경림 CJ제일제당 건강)Ginseng&Herb팀 팀장은 “건강식품 선물세트는 가공식품에 이어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날 만큼 인기가 있다”며, “15년동안 한뿌리가 쌓아온 차별화된 노하우로 만든 제품을 앞세워 건강선물세트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동원F&B의 홍삼 브랜드 ‘천지인’은 올 설을 맞아 ‘순홍삼액100’, ‘순홍삼액 마일드’, ‘홍천톤 플러스’를 비롯한 품격 있는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천지인 순홍삼액 100’ 은 공장 내 별도 건립한 태양광 건조장에서 자연 건조시킨 6년근 홍삼으로 만든 홍삼액이다.


홍삼과 물 이외에 아무것도 섞지 않고 48시간 동안 정성껏 추출한 순도 100% 홍삼추출액이다. 고급스러운 패키지로 지인 및 부모님 선물용으로 좋다. 설 행사기간 1+1 행사를 통해 2개 세트를 5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천지인의 대표 브랜드인 ‘천지인 메가사포니아’ 는 홍삼 사포닌(진세노사이드)의 흡수율을 높인 ‘컴파운드K’를 함유한 프리미엄 홍삼 브랜드다. 한국인의 25%가 잘 흡수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진 홍삼 사포닌을 특허 받은 효소처리공법을 통해 컴파운드K로 전환시켜 흡수율을 높인 브랜드다.


‘천지인 메가사포니아 씨케이 맥스’는 컴파운드K의 함량이 업계 최고 수준인 1일 섭취량당 15mg에 달하는 프리미엄 홍삼 캡슐 제품이다. 올 설 시즌에는 20% 할인한다.

관련태그

cJ제일제당  동원F&B  오뚜기  농심


배너
[기고]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 논란을 바라보며
최근 달걀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 단체와 회원들은 2019년 2월 23일부터 실시하는 계란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달라며 식약처 정문에서 45일간의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발생한 살충제 달걀 사태 후 안전을 위한 강화 대책으로 나온 난각 산란일자 표시가 오히려 살충제 사태 이전보다 더 악화된 대책이며, 이로 인해 계란생산 농가들은 피해가 감당할 수 없이 심각하다는 점을 호소하고 있다. 그동안 생산단계의 주무부처인 농림부, 유통단계의 주무부처인 식약처, 학계, 소비자 대표 등이 수차례 소통작업을 거쳐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를 유예기간을 거쳐 의무화하기로 결정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막상 시범 시행일자인 2월 23일을 코앞에 두고 생산자 단체는 단식투쟁과 호소를 통해 표기 철회를 주장하고 있어 국민인 소비자들은 정부의 불신과 혼란 속에 어떤 과정에서 소통의 부재로 인한 것인지 혼란스럽다. 정작 유통단계 주무부처는 시범사업단계를 시행해보고 문제가 있으면 중간에 평가를 통해 수정 및 개정을 해보자고 하고, 소비자 단체는 안전을 위한 법을 만들었으면 강행을 해야 할 것이라는 생산자·소비자 양쪽의 성명서로 대립각을 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