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지역소식

아리수 품질 직접 비교.체험한다...‘아리수 물맛 블라인드 테스트’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서울시는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수돗물 마시는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서울시민청을 찾은 시민을 대상으로 수돗물, 생수 등 3가지 물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아리수 물맛 블라인드 테스트’ 는 일반시민에게 먹는 물맛을  객관적으로 비교·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좋은 물과 맛있는 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아리수는 고구려 때 한강을 부르던 말로 평생을 마셔도 좋은 서울시 수돗물의 이름이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아리수에 대한 시민들의 올바른 이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아리수의 품질을 시민들이 직접 비교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행사가 꾸며진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 서울 책방 옆에서 10월  11일 목요일 오전 11시부터 음용수를 무작위로 섞어 가장 맛있는 물을 찾는 △아리수 블라인드 테스트 △아리수 소개 △음용수 투표 등으로 진행된다.
   
아리수 블라인드 테스트는 객관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동일한 조건에서 어떤 것이 좋은 물이고 맛있는 물인지 즉석 실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물에 대한 선입견이 배제될 수 있도록 아리수와 시중 유통되고 있는 생수 제조사를 밝히지 않고 음용하여 가장 맛있는 물을 찾은 후 시민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음용수와의 가격, 성분 비교 등 설명을 병행한다. 

또한 서울시는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끌어올리기 위해 시민이 직접 물 맛 체험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모습들을 상수도사업본부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seoularisu) 등을 통해 중계하고 참여자에게는 기념품으로 3단 머그컵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창학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이번 행사로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고, 수돗물 음용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기를 바란다”며 “수돗물 음용에 대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가 지난 8월 23일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한 ‘2018 수돗물 축제’의 아리수 맛 평가 테스트 결과, 참여한 831명의 시민중 73.6%(612명)가 ‘맛있다’, 23.8%(198명)가 ‘마실만한 보통 수준이다’라고 답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