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제주도

[10월 맛.멋.펀] 제주가면 여기 꼭 간다...제주소주가 핫한 이유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주시 조천읍 중산간동로에 위치한 제주소주 공장이 가을 제주도의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3000평 규모에 달하는 코스모스 밭을 무료로 개방한 것.


제주소주에 따르면 제주소주는 지난 4월 약 3000평의 공장 내 공터에 코스모스 씨앗을 뿌렸다. 6월부터 만개한 코스모스는 SNS를 타고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3일 청명한 가을 날씨 속 노랑, 빨강, 분홍 등 알록달록한 코스모스가 가득 펴 장관을 이뤘다. 코스모스밭 사이로 난 산책길을 따라 관광객들은 산책을하며 기념사진을 찍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서울에서 온 최세원 씨는 "알록달록 한들한들한 코스모스가 너무 이쁘다"면서 "보고만 있어도 힐링되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제주소주 코스모스 밭은 누구나 방문할 수 있으며 공장 출입구 직전에 위치한 주차장을 이용하면 된다.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갱년기의 한방치료법...사상체질적으로 조절하기
이번 여름은 열대야로 고생을 많이 한 한해였다. 이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시원해졌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더워하고 있다. 왜 그럴까? 아직도 몸 안에는 열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온 몸이 더위에 열을 받았다가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피부의 온도는 떨어지지만 내부의 열은 아직 없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 더 열 받는 사람들이 있다. 지난 무더운 여름에는 갑자기 열이 오르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 아프고 잠이 안 오고 불안하고 답답해서 안절부절 못하는 중년 여성과 남성들이 많았다. 갱년기 증세 때문이다. 여성들은 40대 후반이 되면서 생리가 없어지면서 정신적 육체적인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갱년기란 무엇인가? 갱년기는 장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으로 난소의 기능이 떨어지며 여성호르몬이 적어지고 생리가 멈추는 시기다. 40대 중후반에 주로 많이 생긴다. 한의학에서는 7x2=14세에 신장의 정력이 왕성해져 생리를 시작하고 7x7=49세에 신장이 기능이 약해져 생리가 멈춘다고 했다. 갱년기에는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 가장 대표적인 증세는 갑자기 화와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답답하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얼굴과 머리에 땀이 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