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지역소식

담양군, 관광에 즐거움 더한 ‘담양아이스크림’ 첫 선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담양군은 지역 농산물의 가치를 높여 농가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지역특산물인 딸기, 블루베리, 댓잎을 활용한 ‘담양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담양아이스크림은 단순한 먹거리를 넘어 담양 특산물을 활용한 차별화된 관광상품으로 관광 경쟁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하고자 담양아이스크림을 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8월 담양의 특색을 살린 아이스크림 포장재 디자인을 개발, 상표 디자인 출원을 완료하고, 9월 한 달간 공고를 통해 담양군에 판매장을 갖춘 신규 판매 사업자를 선정해 포장재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에서 생산된 딸기, 블루베리, 댓잎 등을 재료로 만든 아이스크림과 담양만의 특색을 가진 포장을 통해 관광객에게 특별한 경험이 될 뿐 아니라 판매 사업자로 청년, 벤처기업을 우선선정해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담양아이스크림은 오는 10월 중순부터 신규판매 사업자를 통해 관광지 카페 및 편의점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담양을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만든 담양아이스크림은 천년담양의 이야기를 달콤하게 전해줄 특별한 관광상품”이라며, “관광객에게 담양 농산물을 홍보해 농가의 소득 증대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갱년기의 한방치료법...사상체질적으로 조절하기
이번 여름은 열대야로 고생을 많이 한 한해였다. 이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시원해졌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더워하고 있다. 왜 그럴까? 아직도 몸 안에는 열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온 몸이 더위에 열을 받았다가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피부의 온도는 떨어지지만 내부의 열은 아직 없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 더 열 받는 사람들이 있다. 지난 무더운 여름에는 갑자기 열이 오르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 아프고 잠이 안 오고 불안하고 답답해서 안절부절 못하는 중년 여성과 남성들이 많았다. 갱년기 증세 때문이다. 여성들은 40대 후반이 되면서 생리가 없어지면서 정신적 육체적인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갱년기란 무엇인가? 갱년기는 장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으로 난소의 기능이 떨어지며 여성호르몬이 적어지고 생리가 멈추는 시기다. 40대 중후반에 주로 많이 생긴다. 한의학에서는 7x2=14세에 신장의 정력이 왕성해져 생리를 시작하고 7x7=49세에 신장이 기능이 약해져 생리가 멈춘다고 했다. 갱년기에는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 가장 대표적인 증세는 갑자기 화와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답답하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얼굴과 머리에 땀이 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