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이셰프-삼성전자 협업...스캔만 하면 요리 완성 ‘비스포크 큐커 전용 밀키트’ 출시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마이셰프(대표 임종억)가 삼성전자와 협업해 삼성전자의 주방가전 신제품 ‘비스포크 큐커(BESPOKE Qooker)’ 전용 밀키트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마이셰프와 삼성전자의 협업은 삼성전자가 새롭게 개발해 출시한 멀티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에 마이셰프가 전문 셰프의 연구와 밀키트 제조 기술력을 활용해 전용 밀키트 제품을 선보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국내에서 최초로 밀키트를 선보이며 산업을 개척해가는 마이셰프와 글로벌 가전업체 삼성전자가 만난 만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며 집밥 문화를 혁신하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 비스포크 큐커는 밀키트를 지정된 존(zone)에 맞춰 넣어주기만 하면 4가지 식재료가 동시에 완성돼 맛있고 빠르게 집밥 한 끼를 완성할 수 있는 멀티쿡 제품이다. 최근 밀키트를 비롯해 다양한 형태의 요리를 즐기는 가구가 늘어나는 수요를 반영해 비스포크 큐커 하나로 그릴, 에어프라이어, 전자레인지, 토스트 기능을 모두 수행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였다. 마이셰프가 선보인 비스포크 큐커 전용 밀키트는 삼성전자의 ‘스마트싱스(SmartThings) 쿠킹’ 애플리케이션에서 카메라를 켜고 제품 뒷면의 바코드를 스캔하면 자동으로 조리가 완성되는 ‘스캔쿡’ 제품이다. 


마이셰프 내부 전문 셰프들은 오랜 기간에 걸쳐 큐커에 조리했을 때 가장 맛있는 식재료의 조합과 레시피를 연구해 제품을 탄생시켰다. 기존 마이셰프 베스트셀러를 기반으로 한 18개 메뉴에 더불어, 비스포크 큐커 전용으로 새롭게 개발한 ‘트러플 벌집 삼겹 스테이크’, ‘하와이안 찹 스테이크’, ‘스페니시 감바스 알아히요’ 3개 메뉴까지 총 21종의 제품을 선보여 선택의 폭을 넓혔다. 마이셰프는 지속적으로 큐커 전용 밀키트 제품을 확대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마이셰프 밀키트는 삼성전자와 삼성카드가 협업해 선보인 ‘간편식 정기쇼핑 약정서비스(My 큐커 플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약정기간 동안 매월 일정 금액 이상의 간편식 구매를 조건으로, 선택 플랜에 따라 삼성카드 쇼핑에서 비스포크 큐커를 5만원 혹은 30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이다. 요금제는 최소 3만 5천원부터 최대 10만원 사이에서 원하는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마이셰프는 지난 28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에서 비스포크 큐커 전용 밀키트 판매를 시작했으며, 매월 다른 구성으로 ‘MY 큐커 플랜 세트’를 큐레이션해 선보인다. 마이셰프 ‘MY 큐커 플랜 세트’는 매월 소비자들이 이용해야 하는 간편식 구매 약정 서비스 조건에 맞춰 2만 9900원부터 4만 2900원까지 금액대별로 다양하게 구성했다. 또, ‘간식세트’, ‘홈파티 세트’ 등 소비자의 상황에 맞춰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롭게 기획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마이셰프는 이번 협업을 기념해 8월 4일 오후 8시 ‘삼성닷컴 Live’에서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마이셰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삼성전자는 신제품 런칭을 기념해 한정된 기간동안 My 큐커 플랜 가입자를 대상으로 비스포크 큐커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마이셰프 임종억 대표는 “마이셰프와 삼성전자의 협업을 통해 이젠 밀키트를 스캔만 하면 원하는 메뉴로 요리가 완성되는 새로운 식문화가 열렸다”면서, “비스포크 큐커와 마이셰프의 만남은 ‘오늘 뭐 먹지?’라는 고민을 해결해 주며 편리하고 즐거운 집밥 문화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떠먹는 아이스크림 ‘프라임 호두’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떠먹는 고급 아이스크림인 ‘프라임 호두’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출시한 프리미엄 바닐라 아이스크림 ‘프라임’의 맛 다양화 제품이다. 프라임 호두는 파스퇴르 전용목장 고급 원유에 고소한 호두와 향긋한 메이플 시럽이 조화를 이룬다. 990ml 넉넉한 용량에 캐나다산 천연 메이플 시럽 등 프리미엄 급의 원료를 사용했다. 10%의 높은 유지방 비율을 구현해 한층 풍부하고 고급스러운 풍미를 완성했다. 패키지 디자인은 프라임의 진한 갈색을 사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줬다. 또한 뚜껑의 제품명 등에 금박을 입혀 포인트를 줬다. 한편 지난해부터 이어진 집콕 문화와 아이스크림 전문점의 확산으로 떠먹는 아이스크림 판매가 늘고 있다. 롯데푸드의 지난해 떠먹는 아이스크림 매출은 2019년보다 30% 가량 증가했다. 여기에 올해 다시 10% 증가해 롯데푸드 빙과 매출의 2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2019년만해도 이 비율은 17% 수준이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집에서도 고급스럽게 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프라임의 고급스러움 맛에 호두와 천연 메이플 시럽으로 풍성함을 더한 제품”이라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