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식품 모방 화장품 섭취·삼킴 주의 당부

URL복사

'화장품법' 개정 전 업계 자율 준수 요청 및 소비자 주의 안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4일 화장품을 컵케이크, 도넛, 우유 등 식품과 유사한 형태로 제조·판매하는 제품의 안전 우려가 늘어남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화장품법' 개정 전이라도 화장품 업계의 준수를 요청하고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인지도 높은 식품의 형태·냄새·색깔·크기·용기 등을 모방한 화장품이 잇달아 출시됨에 따라 이를 식품으로 오인해 섭취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고자 2021년 5월 '화장품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된 상태다.


이에 식약처는 지난 3월과 4월 소비자단체, 산업계, 관련 협회 등과 전문가 회의를 실시해 관리 필요성을 논의한 바 있으며, 6월초에는 관련 업계에 법 개정 이전이라도 식품 모방 화장품을 제조·판매하지 않을 것을 요청했다.
  

화장품은 인체를 청결하게 하고 용모를 미화시키거나, 피부 및 모발의 건강을 유지 또는 증진하기 위해 인체 외부에 사용하는 제품이다.


따라서 화장품을 섭취하면 구토, 복통 등이 일어날 수 있고 심할 경우 신체장애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실수로 섭취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하며, 특히 영·유아와 어린이들에게서 삼킴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크므로, 화장품을 보관할 때는 반드시 영·유아와 어린이의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화장품의 올바른 사용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등 소비자단체와 협력해 소비자가 화장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조윈, 면역력과 활력 증진 위한 건강기능식품 ‘미라케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헬스케어 기업 조윈이 면역력 강화와 활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 ‘미라케어’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이번에 출시되는 미라케어는 하루 2포 만으로 17가지 영양성분을 손쉽게 섭취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암 전문병원 의사·한의사 등 국내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암 환자에게 필요한 영양 성분을 연구해 최적의 원료와 최적의 배합비율을 연구해 만든 제품이다. 미라케어는 비타민 B1, 비타민 B6 등의 비타민 B군과 판토텐산, 나이아신 등의 수용성 비타민, 필수 미네랄과 프로바이오틱스 등 면역력과 활력에 도움이 되는 17가지 영양성분이 함유돼 있으며, 세포보호, 면역기능 강화, 관절·연골 건강 증진, 장 건강 증진, 피로 회복 등 25가지 효과를 제공하여 면역력이 약한 일반인 외에도 암 환자 대상으로 적합한 제품이라는 설명이다. 암 환자는 항암제 복용과 방사선 치료 등 항암치료로 인해 면역력과 활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고, 암 치료 후에도 재발의 위험이 있어 충분한 영양섭취가 필요하다. 그러나 다수의 암 환자는 암 치료 과정에서 식욕부진, 소화불량 등 장 기능저하를 겪는 경우가 많고 음식을 통한 충분한 영양섭취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