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유경 식약처장 "수산물, 소비자가 체감하는 안전관리 정책 추진"

급식 납품 수산물 가공 안전점검차 수협 인천가공물류센터 방문
수산물 불안감 해소를 위한 현장 소통 지속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급식에 납품되는 수산물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28일 수협 인천가공물류센터(인천 중구 소재)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국내 유통 수산물의 방사능 안전관리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급식에 납품되는 수산물 가공 현장 전반에 대한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업계의 애로사항 청취 등을 위해 마련됐다. 

 

또한,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관리 체계를 설명하고 국내 유통 수산물의 소비 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오유경 처장은 방문 현장에서 “우리 국민이 수산물 안전에 대해 안심할 때까지 방사능 안전관리 등을 더욱 철저히 할 것이며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안전관리 정책을 추진하고 국내 수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며 “수산물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진 만큼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소통할 것이며 관련 업계에서도 더욱 안전한 수산물 공급을 위해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17개 시·도와 함께 고등어, 오징어, 갈치 등 섭취량이 많은 품목을 중심으로 유통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관리를 실시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 누리집(www.mfds.go.kr)에 공개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