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백종원.주현영.김혜자, 직장인 밥친구 된 '편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런치플레이션(점심+인플레이션)이라는 합성어가 생길만큼 외식비가 빠르게 오르고 있는 가운데 편의점 도시락의 매출이 뛰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CU가 지난달 선보인 백종원 도시락 시리즈가 300만개가 판매됐다.

 

CU는 인기에 힘입어 최근 3탄 '백종원 백반 한판 정식 도시락'을 선보였다. 물가안정 시리즈로 선보인 만큼 4천원대의 가격에 12개의 반찬으로 구성했다.

 

 

백종원 도시락의 인기는 지난 2015년 론칭 초기를 이미 넘어섰다. 특히, 지난달 CU의 도시락 전체 매출을 전년 대비 36.7%나 신장시켰다. 지난해 도시락 매출신장률인 24.6%를 이미 앞질렀다.

 

CU도시락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은 2021년 22%, 2022년 24.6%를 기록하며, 해마다 성장하고 있다.

 

GS25도 지난 2월 선보인 김혜자 도시락이 누적 판매량 400만개를 돌파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혜자 도시락의 인기에 힘입어 올 2월부터 4월까지 GS25의 도시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0%나 껑충 뛰었다.

또, 지난 26일 ‘혜자로운집밥 에그함박’을 내놨다. 그동안 선보인 김혜자도시락은 주 메뉴가 제육볶음, 오징어불고기, 너비아니 및 닭강정 등에 이은 4번째 시리즈다.

 

세븐일레븐이 지난달 출시한 주현영 비빔밥 도시락은 한 달 동안 250만개의 판매고를 올렸다. 사측은 MZ의 트렌드셰터격인 주현영이 도시락 모델로 기용한 것이 젊은 층에게 어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올해 총 10종의 주현영 도시락 시리즈를 선보일 계획이다.

주현영 도시락 역시 세븐일레븐의 매출 상승의 요인이다. 주현영 비빔밥 도시락이 출시된 이후 매출량이 70% 올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고물가 현상이 지속되면서 편의점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식사를 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편의점 업계들이 모델을 기용한 이상 주기적으로 해당 상품의 다양한 시리즈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