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플라스틱 OUT'...식품업계, 환경보호 위한 ESG경영 속도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식품업계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ESG 활동에 적극적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투게더와 그라시아 쿠앤크 제품의 패키지를 수축필름을 제거하여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한 포장재로 변경했다. 빙그레는 그동안 해당 제품의 뚜껑이 벗겨지지 않도록 상단에 수축 필름을 사용해 왔는데, 이를 제거하고 접착력을 개선한 새로운 뚜껑을 개발하여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빙그레는 유통 과정과 제품 개봉 후에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점을 최소화하기 위해 약 2개월간의 유통 테스트를 시행하여 제품의 안전성과 품질 유지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고도 밝혔다.

 

빙그레는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2022년 6월에는 대표 제품인 투게더와 바나나맛우유 3종(바나나맛우유, 바나나맛우유 라이트, 딸기맛우유)은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했다. ‘환경성적표지’ 제도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원료 채취부터 생산, 유통, 소비, 폐기까지 전 과정 평가를 수행하고 계량적인 정보로 표시하는 제도이다.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쉽고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잠재적으로 시장주도의 지속적인 환경개선을 유도하는 것이 목적이다.

농심은 카프리썬 오렌지, 사과, 오렌지망고, 사파리, 알라스카아이스티, 멀티비타민 등 6종에 대해 친환경 종이 빨대를 도입한다. 이달 내 순차적으로 출고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종이 빨대는 환경 호르몬 우려가 없는 친환경 재질로 만들어졌으며 합성수지 코팅이 되지 않아 재활용이 가능하다. 사측은 기존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대체함으로써 연간 약 30t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뿐 아니라 생수, 음료 등 전 제품군에 있어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친환경과 자원 순환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레귤러 사이즈(180g) 플라스틱 얼음컵을 종이얼음컵으로 전면 대체한다. 세븐일레븐은 그간 PET-A 소재 플라스틱 얼음컵과 종이얼음컵을 병행 운영해왔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일회용품 줄이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더욱 커지고 적극적인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올해부터 레귤러사이즈 얼음컵을 종이얼음컵으로 전면 교체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플라스틱 얼음컵은 단계적으로 없앤다는 계획이다.

다회용컵(텀블러 등)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프로모션도 마련됐다. 이마트24는 2월 한 달간 매장에서 개인 텀블러 또는 다회용컵으로 ‘이프레쏘 핫아메리카노·핫에스프레소’ 주문 고객을 대상으로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마트24는 앞서 일회용 빨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빨대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얼음컵을 도입했다.

한솥도 지난달 말부터 친환경 FSC 인증 용기와 물티슈를 전면 도입했다. 이로써 보울 용기(소·중·대)와 물티슈 제품가 FSC인증친환경 상품으로 교체된다. FSC 인증은 국제산림관리협회가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산림훼손 및 지구 환경파괴를 막기 위해 만든 국제 인증제도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목재 및 목재 제품에 부여된다.

관련기사

5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