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토리텔링38]추워야 맛이 오르는 겨울의 별미 '매생이'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순수한 이끼를 바로 뜯는다'라는 순우리말인 매생이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수록 맛이 좋다. 겨울의 대표적인 해초답게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가 제철이며, 전라남도 강진이나 완도 등 청정해역에서 자란다.

 

김의 양식이 활발해지면서 김의 재배에 방해를 주는 이끼로 취급당해왔지만 매생이의 효능이 인정받기 시작하면서 매생이의 양식은 김의 위상을 위협하고 있다.

매생이는 다양한 조리방법이 있지만 가장 널리 알려진 방식은 국으로 끓이는 것이다. 굴을 넣고 끓이거나 떡국의 주재료로도 쓰인다.

 

단백질과 칼슘은 물론 철분 등의 무기질도 들어있어 영양학적으로 떡의 높은 탄수화물함량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매생이는 ‘굴’과 함께 전을 부쳐도 맛과 향이 뛰어나기 때문에 밥반찬은 물론 안주류로도 인기가 높다.

특히, 식이섬유가 풍부한데 장의 연동운동을 도와 배변을 원활하게 해주므로 운동량이 적은 겨울에 다이어트 식품으로 바람직하다. 특히, 숙취 해소에 탁월한 아스파라긴산도 콩나물보다 세 배 이상이 많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해장으로도 그만한 것이 없다.

 

냉동실에 보관하면 여름철에도 매생이를 맛볼 수 있지만 매생이는 생으로 먹는 것이 가장 좋다. 냉동 매생이는 제철 매생이의 맛과 특유의 바다향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매생이는 철분과 칼슘이 우유보다 훨씬 풍부하다고 알려져 있다. 철분은 우유의 40배, 칼슘은 우유의 5배가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성에게 좋은데 빈혈과 골다공증 등 여성질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신장 보호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는데 고려대 연구팀이 당뇨병에 걸린 쥐에게 매생이 추출물을 투여했더니 신장에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 니코틴 중화 기능이 있어 흡연자에게 더없이 좋은 해조류이기도 하다.

 

하지만 남도지방에는 ‘미운 사위에 매생잇국 준다’는 말이 있듯이 아무리 끓여도 김이 잘 나지 않아 모르고 먹다가 입안에 온통 화상을 입기가 쉽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신송식품, 여름맞이 ‘어울림 간장 3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송식품에서 여름철 입맛 돋워줄 필수 아이템인 간장을 다양한 요리와 조리법에 맞춰 개발 ‘어울림 간장 3종’을 출시했다. 어울림 양조간장, 어울림 진간장, 어울림 맛간장으로 구성된 어울림 간장 3종은 신송식품의 40년 식품 제조 노하우와 자연발효숙성공법을 사용해 깊은 맛과 향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어울림 맛간장’은 모든 요리에 마법 같은 한 스푼이라는 컨셉으로, 나물, 무침, 볶음 등 어렵게 느껴지는 요리를 보다 쉽게, 완성도 높은 요리로 변신시켜 준다. ‘어울림 양조간장’은 풍부한 감칠맛을 강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참기름, 다진 양파, 소금, 후추를 사용하여 간단하게 샐러드 드레싱과 간단한 볶음요리 등으로 요리의 색과 맛을 한층 더 살려주는데 안성맞춤이다. 또한, 튀김, 부침개 등을 찍어 먹는 용도로 열을 가하지 않은 요리에도 제격이다. ‘어울림 진간장’은 진한 색과 감칠맛으로 다양한 찌개, 조림 등의 요리에 적합하다. 요리에 따라 간장 선택이 어려운 소비자들을 위해 패키지 일러스트로 재료와 활용을 표현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제품명은 다양한 요리에 어울린다는 의미를 담아, 물에 간장을 떨어뜨렸을 때 부드럽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