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식품

[양봉산업의 현재와 미래(상)] 꿀벌과 생태계...전세계 주요 100대 농작물 중 71% 꿀벌 수정에 의존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천재 박사 아이슈타인은 "만약 꿀벌이 지구상에서 사라진다면 인류는 4년 이상 살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아이슈타인이 이렇게 말한 이유는 무엇이며 꿀벌은 왜 이렇게 중요한 것일까? 꿀벌은 먹이 수집부터, 저장까지 자체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사료비와 노동력이 적게 드는 산업으로 그 가치가 크다. 특히 꿀벌이 만들어 내는 프로폴리스와 로열제리, 꽃가루 등은 대표적인 천연생물자원으로 꼽힌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꿀벌의 효능과 국내 양봉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상, 중, 하 3편에 나눠 짚어본다.<편집자주>


꿀은 벌의 종류에 따라 '토종꿀'과 '양봉꿀'로 나눠진다. 시중에 유통되는 대부분은 양봉꿀이다. 한 마리의 여왕벌을 중심으로 하는 한 무리에서 채밀되는 꿀은 10∼13㎏ 가량으로 꿀은 또 꽃에 따라 아카시아꿀·싸리꿀·유채꿀·밤꿀·메밀꿀·야생화(잡화)꿀 등으로 나눠져 불리며 꽃의 종류에 따라 꿀의 빛깔과 맛이 달라진다.

한국양봉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 주요 100대 농작물 중 71%가 꿀벌의 수정에 의존하고 있다. 꿀벌이 그 만큼 생태계 생물의 다양성을 유지하고 보전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꿀벌의 환경 및 생태의 보전적 가치를 경제적으로 환산하면 70조원 이상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만일 꿀벌이 사라지면 식물이 수정하지 못하게 되고, 생태계의 파괴를 겪게 되며, 그로 인해 작물과 목초의 재배면적이 감소된다. 더 나아가 식량과 가축 생산이 줄어 결국 인류의 식량 수급에 위기가 오는 심각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결국 사람이 살 수 없는 환경에 부딪치게 되는 것이다.

국내에서 꿀벌이 농작물 수분작용에 기여하는 경제적 가치를 환산하면 딸기, 사과 등 16개 과수, 채소류에서 약 6조원에 달하는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했다. 꿀벌의 꽃가루받이 기여도는 수박, 메론, 딸기의 경우 전체 생산액의 80%이며 사과는 68.7%를 기록한다. 이는 미국은 23조원, 유럽은 8조원 보다는 낮지만 호주 2조원에 불과한 것에 비하면 우리나라의 양봉산업의 가치는 3배나 높은 수준이다.



이처럼 꿀벌은 반드시 필요한 존재이며 꿀벌을 가지고 하는 양봉산업이 활성화 돼야 건강한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다.

벌꿀은 생태계적인 요소 뿐만 아니라 다양한 효능도 주목할만 하다.

벌꿀에는 꽃가루 특유의 비타민, 단백질 아미노산, 미네랄 성분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포도당과 과당으로 인한 피로회복 효과도 있어 ‘신이 주신 선물’이자 ‘살아 있는 식품’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벌꿀에 성분으로는 당류, 아미노산, 비타민, 미네랄, 유기산, 수분이 있다. 이 영양소들은 에너지원으로도 쓰이며 체내 노패물 배출과 장내 유익한 비피더스균을 증식시키고 성장촉진과 대사조직 강화,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신체 균형을 유지하게 한다. 또한 발육촉진, 간장기능 강화, 노화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벌꿀의 열량은 100ml당 432kcal로 음식을 제조할 때 감미료로 식품생산과정에서 사용될 뿐만 아니라 화장품, 의약품, 건강보조식품 등 다양한 기능성 제품 원료로도 사용되고 있다.


여왕벌과 일벌의 차이는

일생동안 200만개 정도의 산란능력을 갖춘 여왕벌은 일벌에 비해 30배 이상이나 오래사는 경이로울 정도의 생명력을 지니고 있는데 벌이 부화 후 여왕벌이 될 것인지, 일벌이 될 것인지는 얼마만큼의 로얄제리를 일정기간 이상 꾸준히 참고 먹었는지에 따라 나눠진다.

벌은 부화 후 3일 간은 모두 로얄제리를 먹게 된다. 후반 3일간이 중요한데 이 기간동안 달콤한 꽃가루와 꿀만 먹게 되면 일반 일벌이 되고 로얄제리를 계속 먹으면 여왕벌로 자라난다. 여기서 말하는 로얄제리는 성충이 된 일벌이 꽃가루와 꿀을 소화해 흡수시켜서 머리 인두선에서 분비하는 물질을 말한다.

꿀벌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 내는 봉독은 독낭에서 분비하는 분비물로 벌에 쏘였다 하는 쏘인 곳에 박힌 벌침에서 나온다.


벌에 쏘였을 경우 응급처치법...봉침의 효능은

벌에 쏘일 경우 벌침이 박혀있는지 확인 후 이를 제거해줘야 하며, 쏘인 부위를 깨끗히 씻고, 얼음찜질 등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 이후에 전신 가려움증, 입의 부종, 호흡곤란 등의 반응이 나타날시에는 지체말고 병원으로 가야한다.

봉독을 봉침이라고 해 한의원에서도 쓰이기도 하는데 멜리틴, 아파민, 포스포리파제 등 40여종의 생화학물질이 내포돼 있어 혈액순환 개선을 원활하게 도와주며 강력한 항염증작용 해 관절 주변의 염증세포를 제거해주는 효능도 뛰어나다.
 
'꿀벌 사냥꾼'으로 불리는 등검은 말벌은 2003년 부산 영도에서 처음 발견된 이래로 현재 경기 및 강원 지역까지 확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등검은 말벌은 증식이 빨라 토종 말벌류의 생장을 억제하고 꿀벌을 사냥하는 등 생태적, 경제적으로 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양봉협회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꿀벌의 감소로 아몬드와 블루베리의 수확량이 줄어 가격이 상승했고 연쇄적으로 전 세계 아이스크림의 가격 상승을 초래했다"며 "식물이 수정을 하지 못하면 작물과 목초의 재배면적이 감소하고 식량과 가축 생산이 줄어들어 결국 인류의 식량 수급에 위기가 도래한다. 그만큼 꿀벌은 농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생태계의 생물 다양성 유지.보존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엉덩이를 보면 건강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의 걷는 뒷모습을 보면 다양하다. 관심이 없이 본다면 큰 차이를 못 느끼겠지만 자세히 보면 특이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은 오리궁뎅이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엉덩이가 뒤로 들리기 때문에 걸을 때마다 많이 흔들린다. 반면에 위로 돌면 엉덩이살이 거의 없어 볼륨이 없는 경우이다. 한쪽만 올라가 있는 경우에는 걸을 때마다 한쪽만 씰룩거린다. 한쪽 다리의 장애로 인하여 씰룩거린다면 다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다리의 장애가 없이 씰룩거리면 무언가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왜 엉덩이가 틀어지는 것일까? 먼저 엉덩이의 균형이 깨지는 것은 하체의 영향이 많다. 즉 발, 발목, 무릎, 고관절의 영향이다. 인간은 항상 서서 다니기 때문에 중력이 몸에 작용을 한다. 먼저 발을 땅바닥에 딛고 서야하기 때문에 발의 영향을 받게 된다. 올라가면 발목, 무릎, 고관절에 영향을 주면서 마지막에 골반의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발의 균형에는 어떤 문제가 생길까? 맨발로 걷거나 굽이 없는 신발을 신고 편하면 문제가 적다. 그러나 굽이 높거나 신발이 꽉 조이거나 하는 경우에 발가락과 발에 영향을 주면 골반에도 영향을 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