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8 (화)

정책.행정

[2019국감]농촌진흥청 공무원들, 해외파견 결과보고서는 짜깁기 투성이?

이양수 의원, "농진청 국외출장보고서 농진청장 관리감독 소홀하다" 비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이양수 국회의원(속초시고성군양양군, 자유한국당)은 7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농촌진흥청 소속 공무원들이 해외파견 결과보고서를 표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농촌진흥청에서 연례로 참석하는 국제학술대회 및 행사 국외출장보고서 중 ‘국외출장연수정보시스템’을 통해 몇 건을 표본추출하여 확인한 결과 자기표절 및 타인표절된 보고서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농진청에서 3년 동안 동일인을 파견한 ‘제31~33차 OECD 우수실험실운영(GLP) 작업반회의’ 귀국보고서를 보면, 작성자가 예년 자신의 보고서를 반복해서 자기표절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동안 모두 다른 사람이 파견된 ‘국제농약분석협의회(CIPAC) 및 CIPAC/FAO/WHO 공동 심포지움’ 참석보고서를 보면 시사점, 향후계획을 글자 하나 다르게 하지 않고 그대로 타인표절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게다가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에 따라 “소속장관은 등록할 때 표절여부 및 내용·서식 등 충실성을 점검하여야”한다. 그러나 시스템에 등록된 농촌진흥청의 국외출장보고서를 보면 제대로 된 점검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아 보인다.
 
뿐만 아니라 농진청은 최근 3년간(2017~2019년 8월) 총 3,307명을 해외파견하였고 이에 국가예산을 88.7억 원 소비했는데, 과연 성실히 해외파견을 수행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들 수밖에 상황이다.


이 의원은 “국민의 혈세로 해외 파견되는 공무원들이 국가와 국민의 발전을 위해 활용되는 중요한 기록을 성실히 작성하지 않고 대놓고 표절하고, 소속 장관이 이를 방관한 것은 심각한 직무유기를 한 것이다”며, “농진청장은 보고서를 전수조사해서 표절한 것들은 재작성하여 다시 제출·등록되게끔 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