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식품

제주맥주 대중화 성공?...여름 성수기 매출 전년 대비 2.5배 상승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주맥주(대표 문혁기)가 올해 여름 성수기 유통 채널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배 상승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전국 마트 및 편의점 등 일반 소매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주 위트 에일(500ml)’는 2018년 5,6월 대비 7,8월 매출 상승률이 9%였으나 2019년에는 5,6월 대비 7,8월 매출 상승률 52%를 기록했다. 7,8월이 맥주 성수기임을 감안해도 지난해 대비 올해 여름 매출 상승률은 매우 이례적이다.

제주맥주는 올해 여름 성수기 매출 신장에 대해 수제맥주 중 거의 유일하게 전국 주요 대형 마트 90% 이상 입점, 편의점 수제맥주 대표주자로 자리 잡는 등 가정 유통 채널을 적극 공략한 것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크래프트 맥주의 대중화로 소비자의 긍정적 인식이 증가하며 일반 가정 유통 채널에서도 제주맥주를 찾는 수가 대폭 증가한 것.

또한 일본 불매 운동으로 인한 반사 이익 효과도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7,8월은 일본 불매 운동이 가장 활발하게 일어났던 시기로 편의점 및 마트에서 일본 맥주 대체품으로 우리나라 지역명을 가진 제주맥주가 소비자들에게 선택됐을 가능성이 높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전국 가정 유통 채널에 제주맥주 입점률이 점차 늘어나고, 일본 불매운동으로 인한 수입맥주의 빈자리를 제주맥주가 채우며 여름 성수기 매출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반응에 힘입어 앞으로 제주맥주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소비자들이 신선하고 맛있는 국산 맥주를 어디서나 편하게 마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론칭 2주년을 맞은 제주맥주는 올해 상반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약 71% 성장했으며 제주도 내 유흥주점 거래 업장 수는 올해 7월 기준 약 1600곳에 달하는 등 제주도의 대표 크래프트 맥주로 자리매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