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2 (일)

종합

농협,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목표 달성에 총력

김원석 농업경제대표, 여주 통합 미곡종합처리장(RPC) 방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이 본격적인 모내기철을 앞두고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목표달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11일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통합 미곡종합처리장(RPC)를 방문하여 경기 강원지역의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계획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사업 추진의 마지막 기회인 5월말까지 지역별 추진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소득작물 재배를 유도해 쌀 과잉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조사료 및 쌀 이외 식량작물 등의 자급률 제고를 목표로 하며 작물별로 일정한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올해 수확기 쌀 제값받기를 위해서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이 반드시 계획대로 추진되어야 한다”면서,“어려운 여건에서도 목표 면적을 달성하기 위해 쌀전업농도연합회와 협력하여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쌀전업농중앙연합회와 사업 목표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던 농협은 오는 18일 충남과 경북, 25일 충북에서도 현장 대책회의를 실시할 계획이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관절 긴장 풀어주고 가동 증가시키는 관절가동추나기법
이제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가 시작된 것도 1개월이 되어간다. 기존에 추나요법을 받지 못하던 사람도 추나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한의원에 방문을 하여 추나요법에 대한 문의가 많이 늘어났다. 실제 추나요법을 받는 수도 2-3배는 늘어났다. 기존에는 침만 맞던 분들이 이제는 추나요법도 같이 받는 경우가 늘어났다. 물론 추나치료를 받은 후에 치료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졌다. 현재 시행되는 추나요법에는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단순추나기법중에 많이 쓰이는 기법이 있다. 바로 관절가동추나기법이다. 관절가동추나기법은 기혈순환장애로 관절부위의 관절부정렬과 가동법위의 기능적 감소가 발생하였을 때, 관절부정렬과 관절가동범위의 제한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관절가동기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