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7 (화)

식품

아프리카돼지열병, 농협이 앞장서서 막는다

ASF 긴급 방역점검회의 전사적 방역협력체계 강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은 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사전 예방 및 차단방역 역량 강화를 위한 방역점검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를 비롯해 농협 축산경제 임직원들이 참석, △현재까지의 해외 ASF 발생상황 보고 △정부 및 농협에서의 주요 방역대책 설명 △농협 계통부문별 방역조치 순으로 진행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요 전파 요인으로 △발생국에서의 축산물 불법반임 △외국인 근로자와 여행객에 의한 간접전파 △가열처리 하지 않은 잔반 급여 △야생멧돼지와 농장 사육돼지의 접촉이 주로 지목되고 있는바, 이에 이날 회의에서는 △농협 임직원 및 양돈농가 조합원의 발생국 해외여행 자제 △외국인근로자 방역관리 및 교육·홍보 강화 △범농협 조직을 통한 대국민 홍보 △농협 공판장 출하농가 대상 관리 강화 △공동방제단 소독 및 소독약품 관리 철저 등의 방안이 논의되었으며, 구체적으로 농협에서는 다음과 같이 교육·홍보활동과 소독활동, 계통축산사업장의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 대표이사는 “농협은 민간방역 주체로서 국가방역에서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구제역, AI와 마찬가지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있어서도 국내 발생 방지를 위해 우리 농협 조직의 역량을 결집해 나가자”며 "ASF 방역에 있어서도 농협이 능동적 방역활동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김진수 칼럼> 노니 불량제품! 직구와 현지구매는 어쩌나?
[푸드투데이 = 김진수 논설실장]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에 판매되고 있는 노니 분말과 환 제품 88개를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 금속성 이물 기준을 초과한 ‘노니 분말’ 등 22개 제품에 대해 판매 중단 및 회수조치하고 온라인상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일삼는 196개 사이트, 65개 제품과 판매업체 104곳에 대해서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다고 한다. 한 달 전쯤 베트남 다낭을 갔을 때 주변에서 노니를 좀 사달라고 부탁을 받고 여행가이드가 안내하는 곳에서 상당히 비싼 가격으로 구입한 적이 있다. 나만 노니에 대해 몰랐지 TV방송에서 노니가 항암, 항염제로 정평이 이미 나 있어 국민적 열풍이 불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온라인상에는 노니제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관절염 등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은 베트남 현지에 가서 효능이 좋은 제품 사기를 원했던 것이다. ‘나무위키’의 설명을 빌리면 원산지에서는 노니를 착즙 진액 상태로 먹거나, 가공식품인 주스와 가루로 먹는 것이 일반적이고 분말은 자연 건조 분말 또는 동결 건조된 분말이 있으며 농축의 정도가 많은 동결건조의 경우 자연 노니가루에 비해 많게는 수백 배나 되는 함량으로 가격이 높게 형성된다고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