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월)

식품

동원홈푸드 온라인 반찬마켓 ‘더반찬’, 정기배송 서비스 도입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홈푸드(대표 신영수)가 운영하는 국내 1등 온라인 반찬마켓인 ‘더반찬’이 정기배송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한다.


더반찬 정기배송 서비스는 매번 번거롭게 제품을 주문할 필요 없이 매일 각기 다르게 구성된 식단 목록을 보고, 원하는 날짜의 상품을 일괄 선택해 주문하는 서비스다.


주문은 한번에 최대 4주 분량까지 가능하며 배송 당일 새벽마다 받아볼 수 있다. 1~2인 소규모 가족을 위한 싱글세트와 3인 이상의 패밀리세트로 구성되어 있어, 가족 구성원 수에 따라 주문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더반찬은 정기 배송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오는 31일까지 정기 배송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더반찬 적립금 1만원을 지급한다.


더반찬은 최근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며 고객서비스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더반찬은 지난1월부터 수도권 새벽배송을 기존 주5일에서 주6일로 확대했다. 또한 주문 마감시간을 기존 오전 6시에서 오후 1시로 변경해 주문 가능한 시간을 7시간 연장했다. 이를 통해 고객이 보다 여유롭게 제품을 주문하고 새벽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간편결제 시스템인 ‘더반찬페이’를 오픈해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는 온라인 반찬마켓 시장에서 최초의 시도로, 고객은 더반찬페이에 최초 신용카드 등록만 하면 결제 시 별도의 정보입력 없이 비밀번호 입력만을 통해 간편하게 구매가 가능하다.


모바일 홈 화면 또한 새롭게 개편했다. 소비자가 더욱 직관적으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화면 구성을 수정했으며, 제품 정보 또한 더욱 정확하고 간결하게 정리해 소비자의 편의성을 강화했다.


더반찬은 고객 서비스 강화를 기념해 온라인 경품 행사를 오는 31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더반찬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다이슨 공기청정기, LED마스크, 무선이어폰 등 총 2000만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하는 행사다.


더반찬 관계자는 “지난 1월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강화한 이후, 월매출이 실제로 30% 이상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강박증의 특성과 욕망과의 관계
불안증이란? 생기는 원인은? 살아가다 보면 느끼는 것이 있다. 불안이다. 왜 불안이 오는 것일까? 무엇인가 불확실한 것이 계속 될 때에 마음적으로 불안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확실한 원인이 눈에 보일 정도로 나타난다면 공포를 느낄 것이며 불안하지는 않다. 불안하다면 대응할 수 있는 행동을 옮길 수 있는 면이 있다. 불안의 원인은 무엇인가. 불안은 방어적 역할을 하며 침입에 대한 경고이며 신호이다. 어떤 상황에 대하여 무언가 준비를 하게 하여 준다. 불안에는 어떤 종류가 있을까? 먼저 현실불안이 있다. 누구에게나 느끼는 불안이다. 깊은 산속에 혼자 걷는다면 야생동물이 나타나 몸을 해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온다. 어두운 곳에 혼자 걷는다면 나쁜 사람이 나오지 않을까 불안하다. 주식이 떨어지거나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 불안을 느낀다. 다음은 신경증적인 불안이 있다. 병적으로 오는 불안이다. 정신분석적인 면에서 자세하게 세분하였다. 먼저 공포와 관련된 불안으로 무의식적으로 억압되어서 나타나는 불안이다. 즉 큰 개이거나 여러 마리의 개가 오는 경우에 불안을 느끼는 경우이다. 다음은 히스테리적인 불안이 있다. 과거의 억압된 정동이 특정한 조건없이 이유도 없이 나타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