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식품

'해외시장도 취하게 하라'...롯데주류VS하이트진로, 수출확대 총력

'하이트','참이슬' 앞세워 싱가포르 현지인 타겟으로 주류시장 진입
'클라우드', '피츠' 각각 2만8000상자, 20만 캔 몽골과 대만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전역에 수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국내 주류업계가 수출 지역을 확대하며 해외 애주가 공략에 나섰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싱가포르 내 대형 슈퍼마켓, 편의점 등 유통채널에 당사 제품을 입점하는 것을 목표로 공략에 본격 나섰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싱가포르 현지인을 타겟으로 하는 가정용 주류 시장 진입에 집중한 결과, 싱가포르 최대 유통 체인점 ‘페어프라이스(Fair Price) 72개 매장과 싱가포르 최고(最古)의 콜드스토리지(Cold Storage) 52개 매장에 하이트를 입점, 편의점 ‘쉘(Shell)’에도 하이트, 참이슬,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망고링고를 입점시켰다.


가정 시장 공략과 더불어 맥주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한 마케팅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 맥주 축제인 ‘비어페스트아시아2018(Beer Fest Asia 2018)’에 부스로 참가해 하이트와 망고링고를 판매, 홍보했으며, 소비자 접점의 다양한 프로모션도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


하이트진로는 싱가포르 내 판매가 성장세를 타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상반기 하이트진로의 싱가포르 내 과일리큐르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9.4% 성장했으며, 2017년 실적 또한 2016년 대비 168.6% 증가하는 등 성장에 탄력을 받고 있다.


홍콩 최대 유통매장이자 7100개 아울렛을 보유한 데이어리팜그룹(Dairy Farm Group)의 대형마트 체인인 ‘자이언트(Giant)’와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하이트, 참이슬, 진로막걸리 등을 판매하고 있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상무 황정호는 “싱가포르는 수입 메가 브랜드의 시험 무대로서 경쟁이 매우 치열한 시장”이라며 “하이트는 물론, 최근 반응이 좋은 소주와 과일리큐르를 중심으로 변화하는 소비자 취향에 맞는 제품들로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주류도 캄보디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에 이어 몽골 지역에도 '클라우드'를 수출하며 아시아 전역으로 맥주 수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수출된 클라우드는 캔과 병을 합쳐 총 2만8000상자 규모다. 이 제품들은 편의점, 마트 등 가정 채널은 물론 현지인들이 주로 찾는 주점, 음식점에서 판매된다.


몽골어를 사용한 클라우드 광고를 활용하는 등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마케팅도 벌인다.


또 다른 맥주 브랜드인 '피츠'는 중국·캐나다·홍콩에 이어 최근 대만으로 수출 지역을 확장했다.


대만에 수출되는 '피츠'는 355㎖ 캔으로 초도 물량은 약 20만 캔 규모다. 사측은 330㎖ 병을 비롯, 다양한 규격의 제품을 추가로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피츠'는 특유의 깔끔한 맛으로 '믈라우드'는 프리미엄을 강조하는 마케팅을 구사할 것"이라며, "기존 한국 맥주들과는 차별화 한 전략을 통해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