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국제

[글로벌 트렌드] 호주 퀸즐랜드, 모든 의료기관서 정크푸드 판매금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가 비만 인구 감축을 위해 나섰다.


2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가 퀸즐랜드 병원을 포함한 모든 의료기관에서 정크 푸드와 설탕음료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정책으로 학교, 스포츠센터, 전철역, 버스 정거장 등의 정크 푸드 광고도 단계적으로 중단된다.

그동안 퀸즐랜드에서는 의료기관 자체적으로 자동 판매기 품목에 제한 조치를 시행해 왔지만 주전역으로 확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테이븐 마일스 퀸즐랜드 보건 장관은 “현재 퀸즐랜드주 아동의 약 25%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다. 정부가 비만 위기 타개를 위한 중대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비만 아동의 수가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공공 의료기관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 퀸즐랜드가 영양 기준 가이드 라인을 선도적으로 시행함으로써 다른 주도 뒤따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퀸즐랜드 정부는 연말까지 공중 보건시설에서 판매가능한 건강식품 전국 표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호주는 지난 2016년부터 호주의학협회에서 설탕세 신설을 통해 비만 예방을 주장하고 있다.

의학협회는 정부가 가당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고 정크푸드 광고를 금지해 비만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의학협회는 호주인이 질 좋은 신선 음식을 이용할 수 있음에도 대부분 권고량만큼 소비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음식물 섭취량의 3분의 1을 고도로 가공된 정크푸드로 채우고 있어 호주 성인 절반은 건강을 위협할 수준의 과체중이다.

의학협회는 향이 가미된 물이나 스포츠 음료, 과일주스가 상당량의 설탕을 함유했다고 지적하고 에너지음료 또한 다량의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어 18세 이하 청소년이 쉽게 이용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비만정책연합 등 34개 단체로 구성된 호주보건단체연합회 역시 지난해 9월 “비만이 흡연보다 위험하다”면서 설탕세 부과 등 대책을 촉구한 바 있다.

호주 보건부는 “비만 문제 해결을 위한 설탕세 신설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반대했으며 맬컴 턴불 총리도 제품 표시 개선, 운동 유도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aT 자카르타지사 관계자는 "호주는 1인당 GDP가 5만불 이상으로 계속해서 비만인구가 늘어나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크푸드 기피 및 설탕세 신설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면서 "최근 호주시장에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해 당분 함유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 향후 호주 시장 진출 시 해당 사항을 적극 반영해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태그

정크푸드  정크푸드 금지  햄버거  설탕세 도입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