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30 (목)

국제

[글로벌 트렌드] 호주 퀸즐랜드, 모든 의료기관서 정크푸드 판매금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가 비만 인구 감축을 위해 나섰다.


2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가 퀸즐랜드 병원을 포함한 모든 의료기관에서 정크 푸드와 설탕음료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정책으로 학교, 스포츠센터, 전철역, 버스 정거장 등의 정크 푸드 광고도 단계적으로 중단된다.

그동안 퀸즐랜드에서는 의료기관 자체적으로 자동 판매기 품목에 제한 조치를 시행해 왔지만 주전역으로 확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테이븐 마일스 퀸즐랜드 보건 장관은 “현재 퀸즐랜드주 아동의 약 25%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다. 정부가 비만 위기 타개를 위한 중대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비만 아동의 수가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공공 의료기관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 퀸즐랜드가 영양 기준 가이드 라인을 선도적으로 시행함으로써 다른 주도 뒤따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퀸즐랜드 정부는 연말까지 공중 보건시설에서 판매가능한 건강식품 전국 표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호주는 지난 2016년부터 호주의학협회에서 설탕세 신설을 통해 비만 예방을 주장하고 있다.

의학협회는 정부가 가당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고 정크푸드 광고를 금지해 비만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의학협회는 호주인이 질 좋은 신선 음식을 이용할 수 있음에도 대부분 권고량만큼 소비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음식물 섭취량의 3분의 1을 고도로 가공된 정크푸드로 채우고 있어 호주 성인 절반은 건강을 위협할 수준의 과체중이다.

의학협회는 향이 가미된 물이나 스포츠 음료, 과일주스가 상당량의 설탕을 함유했다고 지적하고 에너지음료 또한 다량의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어 18세 이하 청소년이 쉽게 이용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비만정책연합 등 34개 단체로 구성된 호주보건단체연합회 역시 지난해 9월 “비만이 흡연보다 위험하다”면서 설탕세 부과 등 대책을 촉구한 바 있다.

호주 보건부는 “비만 문제 해결을 위한 설탕세 신설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반대했으며 맬컴 턴불 총리도 제품 표시 개선, 운동 유도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aT 자카르타지사 관계자는 "호주는 1인당 GDP가 5만불 이상으로 계속해서 비만인구가 늘어나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크푸드 기피 및 설탕세 신설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면서 "최근 호주시장에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해 당분 함유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 향후 호주 시장 진출 시 해당 사항을 적극 반영해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태그

정크푸드  정크푸드 금지  햄버거  설탕세 도입


배너
<문정림 칼럼> ‘단짠’이 대세인 시대, 나트륨 저감화 정책은?
최근 보건복지부의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 발표 시 “폭식의 진단기준 마련과 폭식조장 미디어와 광고에 대한 가이드라인 개발 및 모니터링 체계 구축”이란 표현이 ‘먹방 규제’ 논란을 불러 온 바 있다. 먹방 규제 논란을 불러 온 정부의 상기 발표에 대해 필자는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지만, 폭식 방지로 비만을 예방하는 것과는 별개로, 건강한 식생활에 있어서는 먹는 양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식생활의 내용일 것이다. 요즘 미디어를 통해서 본 국민 식생활에 있어 미각은 ‘단짠’이 대세인 것으로 보인다. 맛집 탐방이든, 요리를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든 패널이나 진행자 등에게서 “역시 단짠이 최고야”라는 말을 쉽게 듣게 된다. 그러다 보니, 나 자신조차 세뇌라도 된 것처럼 어느 새 음식을 먹으면 ‘단짠’의 기준에서 맛이 있다 없다를 평가하게 되거나, 요리를 할 때도 ‘단짠’을 생각하며, 양념이나 소스를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 단짠의 미학이 대세인 시대에 단짠을 강조하다 보면, 음식과 건강을 생각하는 이성은 어느새, 5감의 하나인 미각에 마비되고 만다. 따라서 ‘단짠’이 대세인 시대에 미각과 별개로, 국민 건강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특히, ‘짠 맛’을 기준으로 나트륨 저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