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5 (수)

화장품.의약

KGC인삼공사 동인비, 화장품에서 스파까지 뷰티 사업 확대

‘SPA 1899’ 부산 해운대점 오픈,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 계획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KGC인삼공사의 동인비가 지난 23일 프리미엄 스파 ‘SPA 1899'를 부산 해운대에 오픈하며 홍삼 화장품에서 스파까지 뷰티 사업을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KGC인삼공사는 ‘SPA 1899’를 동인비 홍삼화장품과 결합한 프리미엄 스킨케어 프로그램 및 서비스를 체험하는 공간으로 구성해, 동인비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홍삼을 활용한 뷰티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부산 해운대점을 시작으로 기존에 정관장 스파G로 운영하던 대치점과 명동점도 'SPA 1899'로 새롭게 리뉴얼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SPA 1899’는 한국의 미학을 담은 세련된 공간에서 동인비 주요 제품 라인과 연계된 다양한 스파 프로그램을 전문 테라피스트를 통해 단아하면서도 품격 있는 뷰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KGC인삼공사 화장품사업실 안빈 실장은 “‘SPA 1899에서는 동인비만의 시그니처 뷰티 비법에 홍삼의 가치와 정성을 담아 고객의 오감을 만족 시킬 것이다”라며 “앞으로 동인비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에게까지 한국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GC인삼공사는 ‘SPA 1899' 해운대점 오픈을 기념해 스파 프로그램 사전 예약 고객(해운대점 限) 선착순 100명에게 신제품 ’동인비 설 에센스(50ml)'를 증정할 계획이다. 사전 예약은 전화문의(051-747-8036) 또는 ‘SPA 1899' 홈페이지(www.spa1899.co.kr)를 통해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삼복더위, 폭염 이기는 사상체질적 건강법
삼복이 시작되면서 무더운 날씨가 계속된다. 폭염이 계속되면서 실내와 실외의 온도가 올라가고 밤에도 무더운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다. 기온이 인체의 온도와 가까워지면서 건강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열이 많은 사람들은 특히 얼굴이 붉은 사람, 고혈압, 머리에 땀이 많이 나는 사람 들은 폭염에 특히 주의를 하여야 한다. 평소 열이 많은데다 외부의 기온까지 많아서 더 열을 받기 때문이다. 크게 일사병과 열사병으로 나눌 수 있다. 일사병은 강한 햇빛아래서 생기는 병으로 땀을 많이 흘려 염분과 수분의 균형이 깨지면서 발열, 구토, 근육경련, 실신 등이 나타난다. 열사병은 인체 내의 열이 제대로 발산되지 않아 나타나는 질환으로 몸 안에 열이 계속 쌓이면서 체온이 정상 온도보다 높아지는 것으로 40℃ 이상의 고열, 현기증, 식은땀, 두통, 구토, 근육 떨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모두 화독, 열독으로 인체에 영향을 준다. 일사병, 열사병으로 쓰러지는 경우 어떻게 해야 하나? 고열이 나타날 때는 기도를 확보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을 시킨다. 얼음주머니, 얼음수건, 물수건, 선풍기, 에어콘 등을 이용하여 열이 나는 부분의 체온을 내려준다. 의식이 깨어나지 않는 경우는 응급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