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유통

'월드컵 특수'노리는 유통가, 매출도 16강 오를까

오비맥주,롯데주류,코카콜라,대형마트 등 할인행사와 이벤트로 대목잡기 분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유통업계가 본격적인 마케팅에 시동을 걸었다.

특히, 이번 월드컵은 국가대표 선수들이 8년 만의 원정경기로 16강 진출을 다짐하고 있어서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음료,주류를 중심으로 대목 맞이를 준비하고 있다. 국내 맥주 제품 중 유일하게 2018 러시아 월드컵을 후원하는 공식 브랜드인 오비맥주는 '카스'의 모델로 안정환과 차범근을 내세워 응원 캠페인을 펼친다. 

‘일의 차례나 승부를 바꾼다’는 사전적 의미를 담아서 ‘뒤집어버려’라는 메세지로 전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카스 후레쉬 월드컵 스페셜 패키지는 ‘뒤집어버려’라는 주제에 맞게 카스 로고의 상하를 거꾸로 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대한축구협회 공식 후원사 롯데주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전과 건승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은 ‘피츠 수퍼클리어’ 스페셜 패키지를 한정 출시했다. 

패키지에는 경기장에서 뛰는 기성용, 손흥민, 김신욱 선수의 모습을 역동적으로 담았다. ‘오~ 피츠 코리아’란 응원문구도 넣어 생동감을 강조했다. 

코카-콜라는 다음달 개최될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소비자들도 올 여름 코카-콜라와 함께 월드컵의 짜릿한 순간을 즐기기 바라는 의미로 '방탄소년단'이 출연하는 
 광고를 기획했다. 

광고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방 안에 모두 모여 TV로 월드컵 경기를 관람하며, 멤버들은 경기에 한껏 집중하는 모습을 보인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골이 터지는 순간 다 함께 짜릿한 기쁨의 함성을 지르는 등 보는 것 만으로 다가오는 월드컵 응원의 열기가 가득 찬 대한민국의 모습을 기대하게 만든다. 

코카-콜라사 측은 “4년만에 다시 찾아온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만큼, 소비자들이 코카-콜라와 함께 더욱 짜릿하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으면 한다"며, "전 세계인이 가장 열광하는 월드컵의 짜릿한 순간을 소비자들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방탄소년단과 함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형마트는 할인행사로 특수맞이에 동참한다. 롯데마트는 오는 6일까지 월드컵 기념 한정판 버드와이저(473㎖) 4캔과 카스(500㎖) 5캔을 각각 9000원에 판매하고 안주류인 동원 육포 3종도 4개를 1만원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월드컵 기간동안 치킨·피자·튀김류 등 즉석조리 식품의 비율을 평소보다 20~30% 가량 늘리고, 주류·음료 할인행사도 마련한다.

홈플러스는 오는 12일까지 자사 간편식인 올어바웃푸드를 비롯한 제품 90여종을 2개 이상 구매시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업계 관계자는 "유통업계가 저녁 시간대로 편성된 한국 대표팀의 경기를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도록 주류와 안주류 위주의 먹거리 행사를 펼쳐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면서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우 맥주 매출은 30%, 간편식 매출은 28% 가량 늘었기 때문에 모처럼의 특수잡이에 들뜬 모습"이라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