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목)

식품

<푸드투데이's pick> CJ제일제당, ‘비비고 한식간장김’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 ‘비비고 한식간장김’
CJ제일제당은 조미김 신제품 ‘비비고 한식간장김’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소금 대신 전통적인 방식으로 정성껏 담근 한식간장을 분말화해 조미한 제품이다. 김과 가장 잘 어울리는 간장의 맛을 찾아 짜지 않으면서 감칠맛과 풍미를 살렸다.


기존에 선보인 ‘비비고 직화구이김’이 고소한 불 맛과 김 특유의 바삭함을 살리기 위해 700도 이상의 불에 김을 직접 구워 경쟁사와 굽는 방식에 차별점을 뒀다면, 이번 ‘비비고 한식간장김’은 소금이 아닌 간장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조미방식을 차별화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한식간장김’ 출시 전 조미김의 맛에 대한 기호도를 알아보기 위해 소비자 조사를 진행했다. 200여명의 3040 여성을 대상으로 조미김 취식 시 개선사항에 대해 조사해보니 1위가 너무 짠 맛에 대한 불만(19.3%), 2위가 과다한 기름양(18.5%) 등 이었다. 


어린아이를 둔 주부는 아이에게 김을 반찬으로 줄 의향이 있지만 소금으로 인하여 고민되며, 반찬으로 조미김을 줄 때 소금을 털어서 준다는 소비자 의견도 있었다.


이를 반영해 짜지 않으면서 간장의 감칠맛과 풍미를 느낄 수 있는 한식간장분말을 제품에 적용한 것이다.


김병규 CJ제일제당 편의식마케팅담당 사업부장은 “비비고’가 한식을 대표하는 전문 브랜드인 만큼 ‘비비고 한식간장김’은 한식의 노하우를 담은 제품”이며, "철저한 소비자 조사를 통해 니즈에 최적화된 다양한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피부홍반.트러블' 옻닭.인삼.홍삼의 부작용
한의원에 아침 일찍 환자분이 진료를 받으러 왔다. 일주일 전에 옻닭이 여성들의 냉증에 좋다고 하여 몇 명이서 옻닭을 먹었다고 한다. 식사를 한 후에 마침 주위의 찜질방이 유명하다고 하여 한증막을 하였다. 그런데 나올 때 쯤 부터 갑자기 몸이 가렵기 시작을 하였다. 밤이 되면 가라앉을 것 같다고 생각을 했는데 계속 가려워 잠도 못자고 피부를 긁으며 밤낮으로 생활을 했다고 한다. 그래서 병원과 피부과에 가서 약도 바로고 양약도 먹어 보았지만 가벼워지는 것 같다가 다시 가렵기 시작을 하고 낫지 않는다고 하였다. 갑자기 옛날에 사상체질 한약을 먹고 옻이 올랐을 때 치료한 기억이 나서 사상체질 한의원을 찾아서 방문을 하였다고 한다. 한의학적인 검사와 체질진단을 하여 보니 태음인 체질이 나왔다. 보통 인삼, 홍삼, 옻, 부자 등의 부작용은 소양인에게 많이 오는데 태음인에 체질인데 옻닭의 부작용이 나타난 것이다. 좀 더 자세히 진찰을 하여보니 태음인 중에서도 열이 많은 열태음인이 나왔다. 열을 내리고 피부를 보해주는 한약을 15일분 처방을 하여 다려드렸다. 그리고 침을 맞고 손발이 가려워서 부항으로 피를 뽑아드리니 심한 증세는 가벼워 졌다. 그 후 몇 번 침을 맞고 계속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