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웅진식품, '자연은 납작복숭아' 선봬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웅진식품이 ‘자연은 납작복숭아’를 출시한다. ‘자연은 납작복숭아’는 유럽에서만 맛 볼 수 있었던 프리미엄 과일 납작복숭아의 싱그러움을 그대로 담아냈다. 납작복숭아는 국내 복숭아와는 달리 납작한 형태로, 해외에서는 도넛 복숭아, UFO 복숭아라고 불리기도 한다. 일반 복숭아보다 당도가 높고 수분 함량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제품은 자연에서 80일 동안 잘 자란 신선한 납작복숭아를 담아 특유의 상큼하고 달콤한 풍미를 극대화했다. 야외 활동이나 실내 생활 중 싱그러우면서도 달달한 간식이 필요한 순간 누구나 즐기기 좋다. 신제품은 1인 가구 증가 등 최근 트렌드에 맞게 휴대성과 음용 편의성을 높인 340mL의 가벼운 용량으로 출시됐으며, 전국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웅진식품 자연은 담당 전기성 브랜드 매니저는 “최근 새로운 맛이나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프리미엄 과일에 대한 호기심과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어 납작복숭아를 활용한 음료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유럽에서만 맛보던 프리미엄 납작복숭아의 과즙을 그대로 가득 담은 ‘자연은 납작복숭아’와 함께 싱그러움을 느껴보시길 바란다” 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