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시, 쌀 '황금예찬' 브랜드화 본격 추진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농업기술센터에서 부산 쌀 특화품종으로 육성 중인 '황금예찬'의 소비자 반응을 조사한 결과, 95퍼센트(%) 이상의 만족도를 얻어 올해 상반기 중 브랜드화를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4월에 열린 ‘제20회 부산도시농업박람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황금예찬’ 쌀 1킬로그램(kg)을 배부한 후, 식미 만족도를 온라인으로 설문 조사했다.

 

황금예찬은 소비자 반응평가에서, 5개 항목(모양, 냄새, 맛, 찰기, 질감)에 대해 평균 95.9%, 종합 96.3%의 만족도를 얻었다.

 

만족 이상의 응답률이 ▲밥 모양(색깔) 96.8퍼센트(%) ▲냄새 96.3퍼센트(%) ▲맛 97.2퍼센트(%) ▲찰기 94.2퍼센트(%) ▲질감(식감) 94.9퍼센트(%)였으며, 종합만족도 또한 96.3퍼센트(%)로 매우 높게 나왔다.

 

농업기술센터는 '황금예찬'의 우수성과 만족도가 입증돼 올해 상반기 중 브랜드 및 포장재 개발을 시작으로 품종 홍보 및 상품화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황금예찬은 지난 3월 품종명이 최종 등록됐으며, 저아밀로스 함량의 반찹쌀(멥쌀과 찹쌀의 중간 계통) 품종으로 찰기가 우수하고 밥맛이 좋아 부산 벼 대표품종으로 경쟁력이 매우 높게 평가되고 있다.

 

올해 황금예찬 재배단지는 23일부터 강서구 가락지역 들녘 22.2ha(죽동동 11.3ha, 봉림동 10.9ha)에 조성된다.

 

이와함께 농업기술센터는 외래품종 대체 부산 벼 특화품종 육성을 위해 2019년부터 국산 신품종 도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으며, 2022년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부에서 육종 중인 본 품종(당시 밀양387호)을 타 지역보다 한발 앞서 도입, 지역적응 시험 재배를 거쳐 지난해 부산 최초 벼 지역특화품종 재배단지 20헥타르(ha)를 조성해 150톤을 생산했다.

 

김정국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쌀 소비량의 극감으로 쌀 농업의 위기 상황에서 경기, 강원 등 주요 쌀 생산지역에서는 도 단위 쌀 브랜드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실정”이라며, “부산에서 생산되는 쌀 수량은 1만 톤이 안 되는 아주 적은 양이지만, 부산 특화품종의 상품화와 우리 부산 쌀농가를 위해 시민 여러분께서는 '황금예찬'에 대한 많은 관심과 소비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