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산시,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지역 전통시장 최초 순환 운영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전북 군산시(시장 강임준)는 수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해 해양수산부 주최로 진행하고 있는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가 수산물센터와 지역 전통시장이 공동 참여하는 순환운영 체제로 전환 시행된다고 14일 밝혔다

 

군산수산물종합센터는 지난 9월 초 해양수산부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시범시장으로 선정된 이후 상시행사를 통해 관내 뿐만아니라 외지관광객 방문이 급증하는 등 수산물 소비촉진을 주도하는 대표적 수산관광 시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시는 환급행사 미참여 전통시장의 매출 감소로 역차별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시장 상생 방안을 해수부에 지속 건의해 지역 시장이 공동 참여하는 순환행사에 국내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번 상시 순환행사 선정으로 신영, 공설, 역전종합시장 3개 시장이 추가 됐으며 운영 기간은 수산물종합센터(19일까지), 신영시장(20일부터 26일까지), 공설시장(27일부터 12월 2일까지), 역전종합시장(12월 4일부터 12월 10일까지) 순서로 순환 운영하게 되며 잔여예산 발생 시 수산물종합센터에서 12월 11일부터 12월 15일까지 추가 운영하게 된다.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는 행사기간 해당 시장에서 구매한 국내산 수산물의 영수증을 지참하면, 구매금액의 최대 40%(2만원 한도)를 온누리상품권으로 환급해주는 행사다.

 

특히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물가안정과 소비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외부에서 운영하는 소상공인들까지 지원 확대해 수산물 전용 제로페이상품권 혜택을 받을 수 있게 가맹점 등록기준을 연말까지 완화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산물 소비가 많이 위축되었는데, 이번 상시순환행사로 그간 미참여 지역 전통시장을 통해 수산물 소비촉진 활성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해수부 ‘온누리 상품권 환급행사’ 기준에 맞지 않아 소외되는 지역소규모 시장에 대하여도 다양한 해소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