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북도, 파프리카 어린잎 활용 업사이클링 푸드 개발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충북도(도지사 김영환)는 농업기술원이 파프리카 어린잎을 간편식으로 만드는 특허기술을 농업회사법인 주식회사 썬메이트에 기술이전을 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이전된 특허 기술은 파프리카 어린잎을 업사이클링 푸드(upgrade + recycling 합성어)로 재탄생한 것으로 쌀을 불리는 과정 없이 나물밥을 제조할 수 있는 간편식 가공 기술이다.

 

파프리카를 재배할 때 어린잎을 제거해 주는 과정이 필요하고 이때 다량의 잎들이 버려지고 있는데, 양으로 따지면 1헥타르당 연간 3톤 이상의 부산물이 발생한다.

 

농산물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업부산물을 식품 재료로 재활용함으로써 원재료의 가치를 높이는 업사이클링 푸드 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기술이전 업체인 썬메이트 신동창 이사는 “무농약 친환경 농법으로 안전성이 보증된 파프리카의 잎과 지역의 못난이 농산물을 활용한 제품을 출시하여 우리 업체뿐만 아니라 도내 재배 농가에 추가적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엄현주 농업기술원 식품자원팀 박사는 “본 기술은 못난이 농산물에 포함되는 파프리카 부산물을 활용한 간편식 제조 기술로, 기술이전한 제품이 빨리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업체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겠고, 앞으로도 못난이농산물 등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푸드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