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동물대체시험법 국제 표준시험법 인정

인체피부모델을 이용한 의료기기 피부자극시험법 ISO 승인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자체 개발한 동물대체시험법 ‘인체피부모델(KeraSkinTM)을 이용한 의료기기 피부자극시험법’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국제 표준시험법으로 지난 10월 27일에 승인받았다고 3일 밝혔다.

 

지난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미국에서 개최된 ISO/TC194 전문위원 회의에서 해당 시험법의 검증 결과가 발표되었으며, ISO는 만장일치로 해당 시험법을 자극시험 분야 국제표준 시험법으로 승인했다. 

 

이번에 ISO 국제표준으로 승인받은 시험법은 의료기기 생물학적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것으로 인체 피부와 생화학적·형태학적으로 유사한 국내 개발 ‘인체피부모델(KeraSkinTM)’을 이용하여 의료기기 유래 물질(용매를 이용하여 의료기기에서 얻은 추출물)의 피부 자극 여부를 평가하는 시험법이다.

 

식약처는 국내에서 개발·제조한 인체피부모델을 이용한 시험법이 ISO 국제표준 시험법으로 승인됨에 따라 비임상시험실시기관 등 산업계에서 의료기기의 피부자극시험을 수행할 때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시험법은 한국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KoCVAM) 주도로 국내 비임상시험실시기관 3곳에서 검증한 결과 시험법이 과학적 타당성을 입증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국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KoCVAM)를 활용하여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동물대체시험법을 개발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