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수요일은 수산물 먹는날'...aT, 저탄소 식생활 수산물 데이 선포식

김춘진 사장 "수산물은 블루푸드, 수산물 먹고 탄소배출 줄여야"

[푸드투데이 = 노태영 기자] 저탄소 식품로 알려진 수산물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는 13일 서울 양재동 소재 aT센터 3층 세계로룸에서 저탄소 식품으로서의 수산물 우수성을 홍보하고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저탄소 식생활 수산물 데이'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기후위기의 원인이 온실가스를 저감하기 위해 육상생태계 대비 50배 이상 탄소흡수(블루카본) 속도가 빠른 해양생태계를 보존하고, 해양생태계에서 생산되는 블루푸드의 저탄소 식품으로서의 우수성 홍보를 통해 ESG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됐다. 


블루카본은 염생식물, 갯벌, 어패류, 해초대 등 해양생태계에서 흡수하는 탄소로, 국제학술지인 사이언스(Science)에 따르면 수산물 탄소배출량은 동물성 단백질 식품의 11.9% 수준이다. 실제로 해조류는 성장과정에서 탄소를 흡수하고 전복 등 타 수산물의 먹이가 돼 그 자체로 탄소환원이 된다.


이날 행사에는 김진표 국회의장을 비롯해 장태평 대통령 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장, 수산 관련단체, 공사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장태평 대통령 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최근 블루푸드에 대한 관심이 굉장히 높다"며 "서양 사람들은 해조류를 잘 안 먹는데, 우리나라 김 등 K푸드 영향으로 미국에서도 해조류 소비가 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춘진 aT 사장은 매주 수요일 한 끼는 탄소배출을 줄이는 수(水)산물로 식사하는 '저탄소 식생활 수산물 데이'를 제안하고 참석자들과 함께 '저탄소 식생활 수산물 데이' 실천 서약식을 가졌다. 또 민족 최대 명절 추석에 우리 수산물을 애용할 것을 당부했다.


김 사장은 "수산물이 단백질 100g을 공급하는데 약 0.5~1kg의 탄소를 배출한다면 소고기는 100g~50kg이 배출된다"며 "(세계)80억 명의 인구가 모두 수산물을 사랑할 때에 인류를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탄소 식생활 그린푸드데이 수요일날 수산물 먹자는 그런 날"이라며 "수요일날은 수산물 먹는 날 이 자리에 계신 분들이 함께해 주실 것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재래김, 청각, 톳, 다시마, 미역 등 블루카본존과 블루푸드존 수산식품 전시도 진행됐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