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민.요기요 대표와 만난 오유경 식약처장..."배달음식 위생 강화"

배달플랫폼 업계와 상호 협력방안 논의


[푸드투데이 = 노태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은 배달음식의 위생‧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17일 서울 송파구 소재 ‘배민아카데미 서울센터’를 방문해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롯데호텔 월드에서 배달플랫폼 업체 대표자들과 소통‧협력의 장을 마련했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이후 시장규모가 급격히 증가한 배달음식의 위생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배달플랫폼업계의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지속적인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배달음식 시장규모는 2018년 5.3조원에서 2022년 26조원으로 약 4.9배 증가했다.


오유경 처장은 이날 ‘배민아카데미 서울센터’를 방문해 교육장‧쿠킹클래스 등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음식점 영업자 등 교육생의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어 주요 배달플랫폼 업체 대표자들과 ▲업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사업 ▲배달음식 위생‧안전을 위한 업체의 역할 ▲배달음식 위생‧안전과 관련된 제도개선 사항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으며, 배달플랫폼 업체에 그간 정부 정책의 협조에 대한 감사 인사도 전했다.


식약처는 배달음식을 이용하는 소비자에게 정보 제공을 강화하고 배달앱 등록 음식점의 이물혼입 재발 방지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배달플랫폼 업계와 상호 협력해 ▲배달앱업체 이물통보 ▲음식점 행정처분 이력 조회 ▲음식점 위생등급지정업소 표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배달앱업체 이물 통보’는 배달플랫폼 업체가 자사의 배달앱에서 접수되는 소비자 이물신고 건에 대해 식약처에 지체없이 통보하도록 하는 제도로 현재 20개 배달앱에서 시행하고 있다.
   

‘음식점 행정처분 이력 조회’는 소비자가 배달앱에서 음식을 주문할 경우 해당 음식점의 행정처분 이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정부의 공공데이터를 배달앱에 연계해 주는 사업으로 배달의 민족(’17.9월~), 요기요(’18.7월~), 쿠팡이츠(’21.5월~) 등 3개 배달앱에서 시행하고 있다.
 

‘음식점 위생등급지정업소 표출’은 배달앱 상에 음식점 위생등급 지정업소를 표시해 소비자가 음식을 주문할 때 위생수준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으로 현재 배달의 민족, 요기요 등 6개 배달앱에서 시행하고 있다.
  

 

오유경 처장은 현장에서 “최근 5년간(’18년~’22년) 온라인 배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배달음식에 대한 위생‧안전 관리 강화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배달플랫폼 업체가 음식점 영업자와 소비자 간 가교역할을 하는 만큼 배달음식의 위생에 대해 양자의 입장에서 충분히 고민하고 상호 이익을 위해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식약처는 그간 다소비 배달음식에 대해 주기적으로 특별‧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이물 혼입 재발 방지를 위해 배달플랫폼에서 접수되는 이물 신고 건을 전수조사해 왔으며, 향후에도 배달함 세척‧소독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배포하는 등 배달음식의 전반적인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