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오유경 식약처장 "배달음식 1위 치킨, 영양정보 표시 협조해달라"

교촌치킨, 굽네치킨, 네네치킨, BBQ 등 12개 주요 치킨 업체 대표와 간담회
정현식 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영양정보 표시 자율적 진행 결과 보고하겠다"
식약처, 프랜차이즈 음식점 대상 온라인 영양정보 표시 지침.교육 등 지원

 

 

 

 

 

 

[푸드투데이 = 황인선.노태영 기자] "치킨은 매년 배달음식 중에 소비자 선호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치킨부터 건강에 대한 영양정보가 좀 더 확대된다면 우리 국민들에게 굉장히 유용하리라 생각한다."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18일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대표들과 갖은 간담회에서 "이제는 배달 음식에서 맛과 간편성에 추가해서 국민의 건강까지도 생각하는 그런 인식의 전환이 필요할 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현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과 교촌치킨, 굽네치킨, 꾸브라꼬 숯불두마리치킨, 네네치킨, 노랑통닭, 멕시카나치킨, BBQ, BHC, 아주커치킨, 60계치킨, 처갓집양념치킨, 푸라닭 등 12개 주요 치킨 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 처장은 치킨의 영양정보 제공 확대를 당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음식점 13만5113곳 중 영양정보 제공 음식점은 32.5%(4만3,911곳)다. 


식약처는 영양정보를 제공하는 프랜차이즈 음식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치킨은 열량, 나트륨 등의 함량이 높아 영양성분에 대한 정보제공이 필요하다는 소비자단체, 식품영양 전문가 등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었다.


식약처는 영양성분을 제공하는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대상으로 정확한 영양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온라인 영양정보 표시 지침과 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 처장은 "현재 우리나라 치킨 브랜드 중에 영양정보를 제공하는 브랜드는 10개로 파악되고 있다. 그리고 가맹점 1000개 이상의 큰 치킨 프랜차이즈 중에서 영양정보를 제공하는 곳은 아직은 세 곳 밖에 되지 않는다"면서 "국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배달 음식인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가 소비자들의 건강을 위해서 영양정보를 좀 더 자율적으로 확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의 요구에 업계는 영양정보 표시 확대에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정현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은 "전체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약 25만개로 조사하고 있는데 치킨이 오늘 모이신 업체들의 가맹점 수만 합해도 약 1만 5000개 정도가 되고요. 여기에 참여하지 않은 분들 감안했을 때는 약 3만 개 정도가 된다"면서 "(치킨이)국민 건강에 엄청난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영양정보 표시를 자율적으로 진행해서 그 결과를 식약처에 보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