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하동 6차산업 현장 방문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경남 하동군(군수 하승철)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10일 관내 우수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 현장을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관내 식품제조업체 간담회에서 현장의 애로사항과 경영체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정책 개선방향을 모색했다.

 

업체 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농촌융복합산업 융자지원사업 확대 △농촌융복합기업 협업 지원을 위한 신규사업 추진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지원 사업 지원기간 확대 △농업과 기업간 연계사업 개선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농촌융복합산업의 수범사례를 보게 돼 매우 기쁘다. 생산은 농민에게 맡기고 안전하고 격조있는 가공품을 만들어 소비자에게 안전하게 공급해 달라”고 당부하고, “4차산업 혁명 기준을 우리 농업에 빨리 적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철 부군수는 “앞으로도 농업의 가치를 높이고 농촌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농촌융복합산업이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관내 우수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의 가공 공장을 시찰했다.

 

한편, 군은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을 통해 하동 녹차지구를 조성해 전국 최우수 농촌융복합산업지구에 선정됐다.

 

지역의 농촌융복합산업 육성을 위해 그동안 농촌자원복합산업화 지원사업을 비롯해 농산물 가공산업 육성, 농촌융복합산업 자금융자 지원사업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