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중독 실천 요령 인지도 87.9%...전년대비 34.1% 증가

URL복사

식약처 2021년 식중독 예방 인지도 조사 결과 발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2021년에 조사한 ‘식중독 예방 실천요령(6대수칙)’의 국민 인지도가 87.9%로 전년(’20년 53.8%)대비 크게 높아졌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식중독 예방 인지도 및 홍보 효과’ 조사는 작년 11월 10일~15일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인지도, 코로나19 이후의 생활 속 예방 실천도 등에 대해 실시됐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은 기존 3대 수칙에 ‘조리 시 주의사항’을 추가해 2020년부터 식약처가 홍보를 강화하고 있는 실천 요령으로 2021년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인지도는 87.9%로 2020년(53.8%)에 비해 매우 높게 조사됐다. 


이 같은 인지도 상승은 작년 하절기 김밥 식중독 발생으로 식중독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고,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중점적으로 홍보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중 손씻기(93.0%), 익혀먹기(94.5%), 끓여먹기(94.3%)는 인지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부터 홍보를 시작한 세척·소독하기(86.7%), 구분사용하기(74.7%), 보관온도 지키기(69.9%)는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대국민 인지도 제고와 실천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교육‧홍보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손씻기, 덜어먹기, 개인용기 사용 등 ‘식생활 안전 요령’은 생활 속에서 습관화되어 인지도와 실천도 모두 코로나19 이전(’19년)에 비해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속적으로 교육‧홍보해온 덜어먹기, 개인용기 사용, 조리기구 및 시설 세척 소독하기 등 ‘식생활 안전 요령’에 대한 인지도는 2020년에 비해 다소 낮아졌지만, 실천도는 코로나19 이후 지속적으로 잘 지켜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중독 예방 홍보 캐릭터인 지킬박사는 2021년 하반기에 처음 선보여 아직은 인지도가 6.8%로 낮았으나 ‘식중독 예방 메시지 전달력이 높고 친근감이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식약처는 식중독 예방을 홍보하기 위해 지킬박사 캐릭터를 ‘식중독 예방 홍보전문관’으로 지정(’22.1.3)했으며 앞으로 캐릭터의 친근함을 살려 식중독 예방 지킴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지킬박사(Dr, Ji-Keep)는 음식을 먹거나 조리하는 ‘위생·청결한 손 형상 얼굴’, 비누칠 할 때 생기는 '거품모양'과 전문성을 나타내는 '가운'을 입은 국민 식생활 안전 지킴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적극 반영하여 식중독 예방 정책을 추진하겠으며, 국민이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생활 속에서 꾸준히 인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출시 50주년 맞아 ‘아맛나 앙상블’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국내 판매중인 바 아이스크림중 가장 오래된 제품인 ‘아맛나’가 지천명(知天命)을 맞았다.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아맛나 출시 50주년을 맞아 ‘아맛나 앙상블’을 선보인다. 아맛나 앙상블은 잔칫집 떡을 모티브로 만들어 50주년 축하의 의미를 더했다. 네모 모양에 하얀 외관으로 마치 백설기를 연상시킨다. 우유 아이스크림에 통팥과 떡이 가득 들어가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올해 한정판으로 운영되며 패키지도 복고풍으로 디자인했다. 1972년 출시된 아맛나는 현재 판매중인 국내 바 아이스크림 중 가장 오래된 제품이다. 국내 최초의 대량생산 아이스크림인 ‘삼강하드’의 후속작으로, 달콤한 통팥시럽을 우유가 섞인 얼음이 감싸고 있다. 얼음 한 가운데에 통팥시럽을 넣는 것이 출시 당시에는 쉽게 흉내 낼 수 없는 고급기술이어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아맛나는 지금도 연 2500만개가량 판매되며 오랜 사랑을 받고 있다. 1962년 7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삼강하드’는 국내 최초의 위생화된 설비로 만든 대량생산 아이스바다. 소위 아이스께끼만 있던 60년대에 출시된 삼강하드는 ‘하드’라는 단어가 아이스바를 이르는 말로 자리잡도록 한 상징적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