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 기자의 FoodToday] '저탄소 식생활교육'...학교에서도 코리아그린푸드데이

URL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서울특별시교육청, ESG실천 업무협약 체결
김춘진 사장 "국민과 함께 대한민국 지구 지키는 운동에 선두적 역할"
조희연 교육감 "우리 학생들 미래 생태 시민으로 성장하는 것 중요해"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을 위해 뛰고 있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 aT)가 이번에는 학교로 달려갔습니다. 


aT는 지난 9월 서울 aT센터에서 생산자·소비자·기업 대표와 함께 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을 위한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대국민 캠페인을 선포했는데요. 선포식을 시작으로 aT는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공공기관 등 단체급식 기관과 협력해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를 범국민 캠페인으로 확산시키고 있습니다.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란? 현세대와 미래세대를 위해 먹거리의 생산, 유통, 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대국민 식생활 개선 캠페인입니다. 


26일 서울 aT센터에서는 aT와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의 업무협약 체결식을 있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미래세대의 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을 위해 그린 급식과 연계한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캠페인 전개 등 ESG실천문화 확산 ▲저탄소·친환경 농수산식품 등을 활용한 공공급식 활성화 ▲미래세대의 꽃 생활화 문화 확산을 위한 체험교육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저탄소․친환경 식생활 캠페인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에 서울시내 84만 초‧중‧고교생도 함께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죠. 


이날 협약식 현장을 푸드투데이가 따라가봤습니다.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감 :
지구를 지키는 저탄소 식생활 ‘코리아 그린 푸드’ 서울시 교육청도 함께하겠습니다. 파이팅입니다.

우리 학생들이 미래 생태 시민으로 성장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학교에서부터 그리고 가정에서부터 생태시민으로 저탄소 식생활을 습관화하는 교육을 서울시 교육청도 함께하겠습니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장 :
‘코리아그린푸드데이’는 친환경 농산물 로컬푸드를 생산·유통·소비 전과정에서 탄소를 줄이는 대국민 식생활 개선 프로그램입니다.


친환경 농산물은 농장에서 이산화탄소(CO2) 가스가 적게 발생 합니다. 온실 가스 배출 역시 줄어듭니다. 


탄소배출의 26%를 책임지고 있는 먹거리 관련 기관으로써 '탄소배출을 어떻게 하면 줄일 것인가', '온실 가스 배출을 어떻게 하면 줄일 것인가' 우리 일상 생활 속에서 실천하자는 운동이 ‘코리아그린푸드데이’ 운동입니다.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것이 지구를 구하는 길입니다.

 


친환경·유기농 그리고 로컬푸드, 요리 할 때부터 적절한 양을 요리하고 농수산 식품의 쓰레기 양을 줄여서 배출하면 예로 들면 브로콜리를 통째로 요리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또 껍질을 얇게 깍아서 요리하는 방법을 선택한다면 그 만큼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 아이들이 적절한 양의 음식물 남기지 않고 먹자는 운동이 ‘코리아그린푸드데이’ 운동입니다.


교육청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국민들과 함께 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지구를 지키는 운동에 선두적인 역할을 할 것임을 확신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