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인터뷰] 정경화 농정국장 "영동 먹거리 상품화로 농가 활력"

URL복사

 

[푸드투데이 = 정리 홍성욱 기자] 과일의 고장으로 유명한 충청북도 영동군. 군민의 28%정도가 농업에 종사할 정도로 전형적인 농업군이다. 특히 포도·복숭아·호두·감·배·사과 등 전국에서 6%~11% 차지한다. 영동 포도를 이용한 와인 특성화 산업은 품질과 관리, 전국 최대의 포도재배 면적과 생산량을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나머지 농산업은 상품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정경화 충청북도 농정국장을 만나 영동군의 농산업 현주소를 들어봤다.<편집자주>

 

 

정경화 충청북도 농정국장 :
안녕하십니까. 충청북도 농정국장 정경화입니다.


영동에서 포도 먹고 자란 정경화,  이젠 영동에 계신 어머님 모시고 영동분들과 함께 어깨동무하고 함께 고민하면서 와인먹으며 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충북 농정을 살펴 보면 충북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입니다.


영동의 농업을 살펴 보면 영동 인구의 28%가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11.7%가 영동 경제의 농업비율이 되겠습니다.


이리보고 저리보아도 영동은 농업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동이라는 곳이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게 되면 중간지점이 225km 지점이 나온다고 합니다.

 


기업체가 물류를 생각해서 영동에는 일반 제조업이 들어오기 상당히 어렵습니다. 차량 한 대로 이동하는 물동비가 땅 한평보다 더 비싼 형태입니다.


이런 형편이어서 영동군에서 기업 유치하기는 정말 어려운 실정입니다.


우리 영동군은 그동안 포도·복숭아·호두·감·배·사과 등 전국에서 6%~11% 차지하는 특화된 작목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현재는 포도를 이용한 와인을 생산하는 와인산업은 상당이 육성 되어있는 산업입니다. 하지만 나머지 산업에 대해서는 51% 정도는 시중에 공급되고 49% 정도는 먹거리로 상품화 되지 못하고 반값으로 공급되는 형편입니다.


이렇게 버리는 49%를 갖고 우리들 댁에 있는 아버님·어머님들이 씻고 다듬고 조각내서 그것을 식품화하는 식자재화 하는 이런 산업을 유치해서 우리 영동이 앞으로 농산업으로 특화된 잘 사는 군이  될 수 있도록 여러분과 함께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영동군민과 어우러져 함께하는 영동의 머슴이 되겠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