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1인당 25만원 국민지원금, 어디서 사용가능할까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전국민의 약 88%가 1인당 25만원씩 받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사용처를 두고 관심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 여부는 카드사 홈페이지와 앱, 건강보험공단 앱 등에서 조회가 가능하며 지급 수단은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충전,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시행 첫 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요일제를 적용합니다. 11일부터는 온라인 신청 요일제가 해제됐습니다. 이날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되고, 온라인 요일제와 같이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제가 적용됩니다.


미성년자는 부모님 등 세대주가 대신 신청해야 합니다.


지난해 국민지원금의 경우 일부 글로벌 대기업이나 명품 매장에서 사용이 가능해 형평성 논란이 있었던 만큼 이번에는 주소지 내 지역사랑상품권 가맹 점포에서만 쓸 수 있습니다. 


특별·광역시에 사는 국민은 해당 시 내 상품권 가맹점에서만, 도 거주자는 세부 주소지에 해당하는 시·군 내 가맹점에서만 써야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사용처는 전통시장과 동네 슈퍼마켓, 식당, 미용실, 약국, 병원, 프랜차이즈 가맹점 등입니다. 


반면 백화점, 복합쇼핑몰, 기업형 수퍼마켓, 대형마트, 면세점, 유흥업종, 프랜차이즈 직영매장, 대형 온라인몰, 홈쇼핑, 대형 배달앱 등에서는 사용이 불가합니다.


이에 따라 기업형 슈퍼마켓인 노브랜드와 롯데슈퍼,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에선 사용이 불가하며 GS25나 CU 등 편의점에서는 결제가 허용됩니다.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 뚜레쥬르, 투썸플레이스 등 대기업 브랜드라 하더라도 가맹점으로 운영되는 매장에서는 사용할 수 있다. 반면 스타벅스는 직영매장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지원금을 쑬 수 없습니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 앱에서는 지원금을 사용할 수 없으나 입점업체의 자체단말기로 현장 결제하는 경우 사용이 가능합니다. 


국민지원금은 여행업종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하나투어나 모두투어 같은 대형 여행사에서는 사용이 불가합니다. 대형 여행사의 지역 대리점이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으로 지정된 경우 여행상품 구입이 가능합니다.


다소 복잡한 국민지원금 사용처는 네이버와 카카오 맵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네이버 웹에서 '분당구 국민지원금 사용처' 등 지역명과 국민지원 관련 키워드를 검색하면 검색 결과에서 사용 가능 업체가 보여집니다.


국민지원금의 이용 기한은 12월 31일까지로 이때까지 쓰지 않은 지원금은 국가가 환수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