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나도 채식해볼까"...가정간편식으로 즐길 수 있는 비건 제품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서울의 한 대형마트. 어렵지 않게 비건 제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2~3년 전과는 달라진 풍경인데요. 실제 국내 채식 인구는 2008년 15만 명에서 2020년 기준 150만명으로 10배나 증가했습니다. 


국내 채식 열풍의 주역은 MZ세대인데요. 자신의 신념에 따라 구매하는 '가치 소비'를 하는 MZ 세대가 주도하고 있는 최신 트렌드 입니다. MZ세대는 다이어트나 건강 등의 이유로 채식을 하는 기성세대와 달리 친환경, 동물보호 신념과 윤리적 소비에 기인하고 있습니다.


채식을 한다면 도시락을 싸서 다녀야 했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일상 생활 속에서도 비건 식품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됐습니다. 과자부터 라면, 만두, 스테이크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가정간편식(HMR)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비건 제품 뭐가 있을까요.

 


한국인의 주식에서 빠질 수 없는 밥. 오뚜기가 선보인 '그린가든 볶음밥'은 채소만을 사용해 만든 제품으로 한국비건인증원으로부터 비건 인증을 받았습니다.


‘그린가든 카레볶음밥'과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 2종으로 고기를 사용하지 않고 다양한 채소에서 우러져 나오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입니다. 고기의 아쉬운 식감은 풍부한 그린빈과 물밤 등으로 채웠습니다.

 


냉동식품의 대표주자 '만두'도 비건 열풍에 합류했습니다. 농심이 최근 출시한 베지가든 '속이 보이는 알찬만두'는 독자개발한 대체육을 첨가해 고기 씹는 맛과 육즙을 구현했습니다. 시중 판매되고 있는 비건 만두가 야채와 두부로만 채워져 아쉬웠던 식감과 육즙의 풍미를 살린 것입니다.


채식주의자가 아니더라도 한번쯤은 식물성 대체육류를 경험해 보고 싶다면 마트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 있습니다. 바로 롯데푸드의  '제로미트 베지 함박스테이크'입니다. 이 제품은 대두 추출 단백질을 다지고 구워 포슬포슬한 고기의 식감을 살렸습니다. 소고기, 돼지고기와 같은 식감을 구현하기 위해 약 1년의 연구 개발을 거쳤습니다.

 


한국인의 소울푸드인 라면도 비건인들 사이에서 핫 합니다. 한국비건인증원 인증을 받은 최초의 비건라면 풀무원의 ‘정면’은 2020년 8월 출시 후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 봉지를 기록했습니다. 비건인들 사이에서 '맛있는 비건라면'으로 통하는 정면은 버섯, 양파, 배추, 대파, 무 등 12가지 채소를 로스팅해 채소의 감칠맛이 선명하고 또렷하게 살아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홈술에 어울리는 비건 안주도 등장했는데요. 편의점 CU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호주 비건 스낵 'DJ&A 베지크리스프 오리지널’을 출시했습니다. 고구마, 버섯, 브로콜리 등 여러가지 야채를 저온 가공 공법을 적용해 바삭한 식감과 원물의 영양을 그대로 살린 고급 야채칩입니다. 


전문가들은 인간의 건강과 환경이라는 미래세대의 지속 가능한 시간을 위해 육식을 줄이고 채식을 늘려야 한다고 합니다. 비건 열풍으로 비건 인증 제품이 빠르게 전개하고 있는 요즘, 비건인은 물론이고 일반 소비자들의 호응까지 이끌어 낼 것인지 주목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